2021. 01. 26 (화)

시대별 미인의 공통점은 '콧볼'

기사입력 2021-01-13 09:28:47기사수정 2021-01-13 09:28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60년대 이후 시대별로 한국의 대표적인 미인으로 꼽히는 이들이 있었다. 누군가는 ‘트로이카(어떤 일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가는 세 사람)’라 불렸고, 누군가는 ‘컴퓨터 미인’, ‘유행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대중 앞에 섰다.

요즘은 대표 미인이 없다. 미의 기준이 다양해지면서 개성이 매력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다. 피부가 좋으면 ‘피부 미인’으로 불리고, 건강해 보이면 ‘건강 미인’으로 불린다. 몸매가 아름다운 것은 물론 패션 스타일이 좋은 점도 인기에 크게 작용한다.

단적인 예로 쌍꺼풀이 짙고 큰 눈의 외모가 연예인의 필수 조건이자 미의 기준일 때도 있었으나 근래에는 홑꺼풀 연예인도 인기를 크게 얻고 있다. 이러한 경향은 대중적으로도 영향을 주고 있다. ‘무쌍’이라고도 불리는 외꺼풀의 경우 쌍꺼풀 테이프나 성형수술을 통해 쌍꺼풀을 만드는 경우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무쌍 메이크업’ 및 홑꺼풀 연예인의 인기에 힘입어 본연의 아름다움에 자신감을 갖는 경우도 많다.

시대에 따라 미적 기준이 달라지면서 바꾸고 싶은 부위도, 방식도 변화하는데 쉽게 바뀌지 않는 부위도 있다. 바로 콧볼이다. 콧대의 경우 버선코, 반버선코, 직반버선코 등 유행하는 라인이 있었고, 자연스러움과 화려함 등 개인적인 선호도에 따라 높이 또한 바뀌기 마련이다. 하지만 콧볼의 경우 너무 넓거나 콧방울이 두꺼울 경우 코가 과장돼 보이면서 둔한 인상을 주기 쉽다.

콧볼 너비는 얼굴 너비의 5분의 1 정도 되는 것이 자연스럽고 보기가 좋다. 과거에는 콧볼이 넓은 코를 가리켜 ‘복코’라 부르며 복이 들어온다고 귀하게 여겼지만 현대에 들어서는 좀 더 날렵한 코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콧볼 너비와 콧방울이 두꺼운 경우 콧볼축소수술을 통해 좀 더 시원시원한 인상으로 거듭날 수 있다. 콧볼축소수술은 코끝의 피부 두께나 코끝 연골로 인해 뭉툭해 보이는 코 모양을 얼굴 비율에 맞춰 조율하는 방법이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이현택 대표원장은 “과거와 달리 사전적인 미의 기준이 흐려지고 다양한 개성과 기준이 등장했다”며 “콧볼의 경우 기준이 많이 바뀌지는 않았으나 만일 수술을 고려한다면 본인의 코 모양과 평소 원하는 이미지를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임상 경험이 많은 전문의와 구체적으로 상담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택 바노바기 성형외과 원장(바노바기 성형외과)
▲이현택 바노바기 성형외과 원장(바노바기 성형외과)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