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2. 26 (금)

키워드로 본 2021년 부동산 트렌드

기사입력 2021-02-03 09:57:39기사수정 2021-02-03 09:57
  • 인쇄하기

[구해줘 부동산] 키워드로 보는 부동산 트렌드

지난해는 ‘부동산의 해’라고 할 만큼 부동산 이슈가 사회를 뒤덮었다. 영끌, 패닉바잉 등 부동산 관련한 온갖 신조어와 이슈로 시끌벅적했다. 그렇다면 2021년 신축년, 부동산 시장은 어떤 모습으로 변할까? 다음의 키워드를 통해 2021 부동산 트렌드를 살펴보자.

참고 부동산 114, KB 리브온

[1] 직주일치

직주근접에서 직주일치로 변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의 경우 직장과 가까운 주거지를 선호했으나, 이제는 아니다. 비대면 조치의 확산으로 인해 자연스럽게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출퇴근 시간만큼 여가생활을 보낼 수 있게 된 것이다. 직장과 주거가 일치하는 ‘직주일치’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한 심포지엄에서 “10년이나 앞당겨진 재택근무 시행으로 인해 이제는 생산활동과 더불어 문화·레저활동이 함께 가능한 직주일치의 개념이 새롭게 뜰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2] 올인룸과 중대형 아파트

부동산 개발회사 ‘피데스’는 2020-2021 미래 주거 7대 트렌드 중 하나로서 올인룸(All in Room) 시대를 예견했다. 실제로 휴식 공간 외 별도의 업무 공간, 운동 등 취미활동을 즐길 수 있는 공간,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정원이나 발코니 등과 같이 다양한 공간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다. 이는 면적이 큰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수요로 이어졌다. 부동산 통계분석솔루션 ‘부동산114 REPS’에 따르면, 서울에서 전용 85m² 초과인 중대형 아파트의 2020년 평균 청약 경쟁률은 269.9대 1을 기록했다. 2021년에도 이런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3] 세컨드 하우스

2020년 이전의 세컨드 하우스는 자산가의 부의 과시로 여겨졌지만, 이제는 자산가에게 필수적인 멀티 하우스 중 하나다. 개인화된 여가가 늘어나는 추세도 한몫했다. 실제로 숙박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상대적으로 타인과의 접촉 가능성이 낮은 펜션의 이용 건수는 2019년 대비 105%, 독채형 펜션은 93% 증가했다 부산 해운대의 ‘빌리브 패러그라프 해운대’는 실간 간섭을 최소화한 최고급 시설과 각종 컨시어지 서비스, 인피니티 풀을 제공하는 주거시설로, 최근 자산가의 세컨드 하우스로 주목받고 있다.

[4] 거점 오피스

오피스의 위치도 변한다. 한 취업포털의 설문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재택근무를 했고, 대체로 만족하고 있는 비율도 67.7%로 높았다. 하지만 팀원 간의 소통이나 돌발적인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없는 것이 단점으로 꼽혔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 최근 ‘거점 오피스’를 두는 회사도 생겼다. 거점 오피스는 각 지역에 소규모 거점을 두고 일부 인원을 그곳으로 출근시키는 형태의 사무실이다. 실제로 SK텔레콤은 지난해 4월부터 서울 서대문, 종로, 경기 판교와 분당에 거점 오피스를 운영하고 있다.

[5] 물류창고

전자상거래 시장이 대폭 성장하고 있다. 집콕생활로 인해 온라인 쇼핑에 의한 전자상거래 주문량이 급증했고, 택배 시장의 물동량도 덩달아 늘었다. 이런 사회적 현상에 따라 주목받고 있는 부동산이 바로 ‘물류창고’다. KB경영연구소가 부동산 시장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2021년 상가 부동산 투자 여건 전망에서 물류 시설이 1위를 차지했다. 부동산 관계자는 “언택트 시대의 도래로 소매 유통업의 산업 구조가 온라인 중심으로 재편됐다. 택배 물량 증가로 인해 집하 시설이 굉장히 많이 필요해졌고, 실제로 물류창고 매매에 대한 수요도 늘었다. 물류 시설은 앞으로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