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2. 27 (토)

서울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는 어디?

기사입력 2021-02-18 12:06:36기사수정 2021-02-18 12:06
  • 인쇄하기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실거래가를 기록한 아파트는 용산구 한남동에 자리한 한남더힐이었다. 한남더힐 전용면적 243.642㎡는 지난해 9월 실거래가 77억5000만 원으로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2위는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아파트였다. 지난 10월 67억 원(전용 245.2㎡)에 거래됐다. 3위는 강남구 청담동 효성빌라청담101로, 지난 11월 62억 원(전용 226.74㎡)에 거래됐다.

수도권에서는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분당파크뷰가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난 6월 35억원(전용 244.65㎡)에 거래됐다.

지난해 서울 실거래가 상위 100위 아파트의 평균 거래가는 52억159만 원이었다. 100위 안에 든 아파트가 가장 많은 지역은 강남구였다. 53개로 전체의 48%에 달했다. 이어 용산구(26개, 24%), 서초구(25개, 23%), 성동구(6개, 5%)가 뒤를 이었다.

한남더힐은 2018년, 2019년에도 최고 거래가를 기록했다. 각각 81억원(전용 244.783㎡), 84억원(전용 244.749㎡)에 거래됐다. 타워팰리스, 삼성동 아이파크로 이어지던 대표 고가 아파트의 계보가 한남더힐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서울 아파트 최고 거래가는 한남더힐이 거래되기 전 40억~50억 원대였으나, 한남더힐이 거래되기 시작한 2014년 이후 70억~80억 원 선으로 크게 올랐다.

▲한남더힐(네이버부동산)
▲한남더힐(네이버부동산)

한남더힐 거래가 강세는 대출 없이 집을 구입하는 수요가 늘어난 데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2019년 발표된 12ㆍ16 부동산 대책에 따라 15억 원이 넘는 주택 구입 시 대출을 한 푼도 받을 수 없다. 그럼에도 고가주택을 현금으로 구입하는 수요는 증가세다.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2018년 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서울에서 집을 매입한 45만5930명의 주택자금조달계획서를 분석한 결과, 대출 없이 자기 자금만으로 이뤄진 거래는 2018년 2496명에서 2019년 3276명, 2020년 3105명(8월 기준)으로 꾸준히 늘었다.

그중 한남더힐 거래가 41건으로 가장 많았다. 한남더힐을 매입한 이들이 평균적으로 지출한 자금은 33억 7317만 원이었다. 한남더힐 다음으로 현금 거래가 많은 주택은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와 송파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였다.

2011년 준공한 한남더힐은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했으며, 단지는 32개 동, 600세대 규모다. 유엔빌리지 인근, 옛 단국대학교 부지에 조성된 최고급 주거단지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박세창 아시아나IDT 대표이사 등 재계 인사와 방탄소년단, 소지섭, 안성기 등 톱스타 연예인들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