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4. 21 (수)

퇴직 후 더 생기 있게… 광양시, ‘은퇴자 활력도시’ 조성

기사입력 2021-02-24 17:27:16기사수정 2021-02-24 17:27
  • 인쇄하기

광양시가 베이비붐 세대 시민들의 퇴직에 발맞춰 ‘은퇴자 활력도시’로 거듭날 계획을 세우고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광양시는 철강과 항만의 메카다. 1982년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건설되었고, 수많은 협력업체가 문을 열면서 광양 지역에서 베이비붐 세대를 대상으로 대규모 채용이 이뤄졌다.

그로부터 37년이 흐른 지금, 당시 입사한 직원들이 은퇴할 시기가 되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2030년까지 퇴직자 3600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들의 퇴직에 맞춰 광양시는 ‘은퇴자 활력도시’를 조성할 계획을 세우고 2019년부터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은퇴자들이 경험과 전문성을 발휘해 경제 활동에 참여하고, 성공적으로 지역에 정착하도록 도움을 주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은퇴자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에 계속 거주하게 도와 인구 유출을 예방한다.

광양시는 재취업, 사회공헌, 귀농·귀촌, 창업 등 네 분야에서 지원 사업을 실행했다.

중장년 시민의 관심이 가장 높은 분야는 재취업으로, 광양시는 이 분야에서 제일 많은 사업을 추진했다. 광양시는 신중년 일자리 지원을 위해 지역산업체 수요조사, 기업체 직무분석, 구직자 경력분석을 통한 DB 구축으로 신규일자리 148개를 창출했다. 지난해에는 300여 명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신중년일자리센터를 개소하기도 했다.

사회공헌 분야에서는 단순 노력봉사부터 전문적 재능봉사까지 아우르는 폭넓은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했다. 사회취약 계층, 아동센터, 경로당 등을 방문해 학습지도와 말벗 등의 봉사활동을 하는 ‘은퇴재능 봉사단’, 청년 창업가에게 은퇴자가 멘토링을 하는 ‘창업 청년의 든든한 선배님’, 올해 개관하는 광양도립 미술관에서 활동할 ‘미술관 도슨트 양성’ 등이다.

귀농·귀촌 분야는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소득을 창출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성공적으로 정착한 선배 농업인에게 1:1 컨설팅을 받을 수 있도록 ‘선도농가-귀농인 현장실습교육’을 지원하고, 기업에 찾아가 귀농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귀농·귀촌 영농정착 기술교육 지원’, ‘예비 귀농인 임시 체류 공간 제공’ 등의 사업을 진행했다.

창업 분야에서는 초기 부담을 완화하고, 실패 후 재기를 돕는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 보전’,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

광양시는 올해에도 은퇴자 활력도시 프로젝트를 계속해서 추진한다. 올해에는 위 네 가지 분야에 ‘평생 학습’ 지원 사업이 더해졌다.

▲광양시의 2021년도 은퇴자활력도시 시행 계획(광양시)
▲광양시의 2021년도 은퇴자활력도시 시행 계획(광양시)

광양시 관계자는 “광양시 인구 구조상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은퇴 세대가 향후 지역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하느냐에 따라 지역의 미래가 달라진다”며 “시행 계획을 토대로 은퇴자의 역할을 강화하고 고령화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