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4. 21 (수)

봄바람과 함께 찾아온 3월의 문화 소식

기사입력 2021-02-26 17:19:28기사수정 2021-02-26 17:19
  • 인쇄하기

● Exhibition


▲유에민쥔, 삼총사(The Three Musketeers), 오일 캔버스, 250x200cm(XCI)
▲유에민쥔, 삼총사(The Three Musketeers), 오일 캔버스, 250x200cm(XCI)


◇유에민쥔(岳敏君) 한 시대를 웃다!

일정 5월 9일까지 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장샤오강, 왕광이, 팡리쥔과 더불어 중국 현대미술 4대 천왕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유에민쥔의 국내 최초 대규모 개인전이 열린다. 1989년 발생한 천안문 사태에 혐오를 느낀 유에민쥔은 다음 해 베이징에서 화가로 등단해 특유의 시니컬한 웃음으로 그가 겪은 사회의 모순과 부조리를 표현하기 시작했다. 그의 모든 작품에는 우스꽝스러운 표정으로 활짝 웃는 얼굴이 등장하지만, 이는 사회주의 붕괴를 목격한 국민으로서의 절망을 역설적이고 자조적인 웃음으로 나타낸 것이다. 국내외를 통틀어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유화부터 대규모 조형 작품, 최근 선보이는 꽃 형상의 얼굴 작업까지 1990년부터 이어지는 유에민쥔의 작품 세계를 총망라한다. 총 6개 섹션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각 섹션은 유에민쥔의 트레이드마크인 웃음 속 감춰진 의미를 삶과 죽음, 인간 사회 등 다각도로 바라본다. 전시 기간 코로나19로 인해 도슨트의 대면 해설 대신 앱 ‘도슨트’로 오디오 가이드를 제공하며, 아이돌 그룹 샤이니 온유가 따뜻한 음성으로 읽어낸다.


▲이중섭, 시인 구상의 가족, 종이에 연필과 유채, 32x29.5cm(국립현대미술관)
▲이중섭, 시인 구상의 가족, 종이에 연필과 유채, 32x29.5cm(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일정 5월 30일까지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1934년 시인 이상은 서울 종로에 다방 ‘제비’를 열었다. 벽에는 그의 절친 구본웅의 그림과 쥘 르나르의 경구가 적힌 액자가 걸려 있었다. 이곳에서 예술가들은 미샤 엘만이 연주하는 바이올린 협주곡을 들으며, 르네 클레르의 영화를 두고 열띤 논쟁을 벌였다. 1930~50년대 격동의 시기, 장르는 다르지만 한마음 한뜻으로 시대의 전위를 꿈꿨던 문예인들의 뜨거운 연대를 엿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에서 개막한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전은 정지용·이상 등 문학인과 구본웅·황술조 등의 화가를 통해 일제강점기 및 해방기 문학과 미술의 밀월 관계를 조명한다. 총 4부로 나누어 구성된 이번 전시는 다방 ‘제비’를 배경으로 한 공간을 시작으로 신문·잡지 등 인쇄 미술, 대표적인 문학·미술인 커플의 관계도, 화가로 알려져 있지만 문학적 재능도 뛰어났던 작가의 글까지 총 300여 점의 다양한 시각 자료로 두 장르의 지적 연대를 살핀다. 가난과 모순으로 가득 찬 시대 속에서도 정신적 풍요를 잃지 않았던 예술가들의 숭고한 세계를 엿볼 수 있다.


● Book


▲도서 '조금 알고 적당히 모르는 오십이 되었다', '인생이라는 멋진, 거짓말', '내가 백년식당에서 배운 것들' 표지
▲도서 '조금 알고 적당히 모르는 오십이 되었다', '인생이라는 멋진, 거짓말', '내가 백년식당에서 배운 것들' 표지


◇조금 알고 적당히 모르는 오십이 되었다 (이주희 저·청림출판)

50대에 들어선 저자가 여유롭고 건강한 인생 후반기를 위해 필요한 어른의 태도를 책에 담았다. 유쾌하면서도 통찰력 있는 시각으로 오늘날 중년들의 걱정 근심을 속 시원하게 풀어낸다.

◇인생이라는 멋진, 거짓말 (이나미 저·쌤앤파커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나미 박사가 황혼으로 접어든 자신과 주변의 이야기를 통해 노년의 삶을 성찰한다. 죽음과 이별 등 무거운 주제를 담담하고 소탈하게 풀어내 공감과 울림을 선사한다.

◇내가 백년식당에서 배운 것들 (박찬일 저·인플루엔셜)

셰프 박찬일이 평균 업력 64년 노포의 장사 철학을 한데 모았다. 우래옥부터 할매국밥, 청진옥까지 화려한 장사 기술과 손익 계산 없이 ‘자기다움’으로 승부하는 노포의 성공 비결을 소개한다.


● Stage


▲뮤지컬 '팬텀' 스틸컷 및 포스터(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팬텀' 스틸컷 및 포스터(EMK뮤지컬컴퍼니)


◇팬텀

일정 3월 17일~6월 27일 장소 샤롯데씨어터 연출 로버트 요한슨

출연 박은태, 카이, 전동석, 규현, 김소현, 임선혜, 이지혜, 김수 등

“세상이 무너진 이 순간, 너의 음악이 되리라.” 뮤지컬, 오페라, 발레 등 다양한 장르로 진한 감동을 전하는 뮤지컬 ‘팬텀’이 3월 네 번째 시즌의 막을 올린다. 팬텀은 가스통 르루의 ‘오페라의 유령’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흉측한 얼굴 탓에 오페라 극장 지하에 숨어 살아야만 했던 ‘에릭’의 인간적인 면에 초점을 맞춘 이야기다. 1991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됐으며, 국내에서는 2015년 관객과 처음 만나 예상 밖의 흥행을 거두며 ‘뮤지컬의 결정판’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번 공연에서는 ‘이렇게 그대 품에’, ‘그대를 찾아내리라’, ‘그의 얼굴을’ 등 캐릭터 간 서사를 강화하는 곡을 새로 추가하고, 작품의 백미인 발레 장면의 비중을 높여 몰입도를 더했다. 어둠 속에 사는 에릭에게 빛 같은 존재인 크리스틴이 있듯이, 뮤지컬 ‘팬텀’이 힘든 시기를 보내는 관객을 봄바람처럼 따뜻하게 위로할 예정이다.


▲뮤지컬 '검은 사제들' 캐릭터 포스터(알앤디웍스)
▲뮤지컬 '검은 사제들' 캐릭터 포스터(알앤디웍스)


◇검은 사제들

일정 2월 25일~5월 30일 장소 유니플렉스 1관

연출 오루피나 출연 김경수, 이건명, 박가은, 지혜근 등

5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검은 사제들’이 창작 뮤지컬로 재탄생한다. 올해 초연 무대를 올리는 뮤지컬 ‘검은 사제들’은 신학생 ‘최부제’와 교단의 눈 밖에 난 ‘김신부’가 악령에 시달리는 소녀 ‘영신’을 구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원작의 서사를 유지하면서도 무대와 연출, 음악 등으로 오컬트 분위기를 극대화해 숨 막히는 긴장감과 으스스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뮤지컬 '마지막 사건' 캐릭터 포스터(더웨이브)
▲뮤지컬 '마지막 사건' 캐릭터 포스터(더웨이브)


◇마지막 사건

일정 2월 15일~5월 9일 장소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

연출 성재준 출연 김종구, 홍승안, 김찬종, 정민, 조풍래, 백기범 등

최고의 추리 소설 작가 아서 코난 도일과 그의 손에서 태어난 ‘셜록 홈스’의 이야기를 다룬 창작 뮤지컬이다. 의사였던 도일이 탐정물에 관심을 보이고 세기의 작가로 데뷔하기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낸다. 40여 년 동안 셜록 홈스를 주인공으로 4편의 장편과 56편의 단편 소설을 쓴 도일의 강렬한 열망과 내면의 고뇌를 엿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