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4 (일)

“어르신에게 안성맞춤” 고령친화우수식품, 시니어 마크로 쉽게 찾는다

기사입력 2021-06-02 14:59:30기사수정 2021-06-02 16:15

나이가 들면 씹고 소화하는 기능이 떨어지면서 영양 섭취에 어려움이 생긴다. 그러다 보니 많은 시니어들은 소화가 잘 되고 영양 흡수에 도움을 주는 음식에 어떤 것이 있는지 공부하기 바쁘다. 그런데 이제 이런 고생을 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고령자의 소화나 흡수, 영양 섭취에 도움을 주는 식품에 시니어(senior)를 의미하는 S마크를 부착하는 제도가 시행되기 때문이다. 시니어들을 위한 식품인지 아닌지는 시니어 마크만 확인하면 된다.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와 해양수산부(해수부)가 고령친화우수식품(우수식품) 지정 제도를 본격 시행한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우수식품으로 지정받으려면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적용 또는 건강기능식품 품목제조신고를 완료한 업체에서 생산하는지, 고령친화식품 한국산업표준(KS)에서 정한 품질기준이 충족되는지, 음식의 맛과 형태가 유지되는지, 더 씹기 편하고 삼키기 수월한지, 고령자에게 부족한 영양소를 보충할 수 있는지, 안전 개봉이 가능하도록 포장돼 있고 성분 표시와 디자인에 가독성이 좋은지 등 여러 가지 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

이 기준을 충족한 우수식품에는 시니어 마크를 붙일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농식품부와 해수부는 식품 기업들이 우수식품 지정을 받을 수 있도록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진흥원)을 통해 관련 공인 분석과 사용성 평가 비용 등 우수식품 지정 준비에 필요한 지원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정심사와 지원사업 관련 세부사항은 진흥원 누리집(홈페이지)의 ‘고령친화식품산업지원센터’란에서 우수식품 지정 관리지침, 신청자 매뉴얼과 향후 사업공고 등 안내 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수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우리나라의 빠른 고령화 진행에 대응해 우수식품 지정제도를 도입했고, 지정에 필요한 활동과 함께 소비자 인지도 제고를 위한 홍보 등 기업 지원을 확대하겠다”며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우수한 품질의 다양한 고령친화식품 개발과 유통 활성화를 위해 관련 기업이 우수식품 지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