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20대 아냐?" MZ세대 기죽이는 탄탄한 몸매의 할머니들

기사입력 2021-07-09 16:57:08기사수정 2021-07-09 17:07

액티브 에이징(active aging). 이른바 ‘활동적 노화’다. 건강한 몸으로 사회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안전한 삶을 누리며 나이가 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이 개념은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채택한 만큼 시니어에게 중요한 키워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시니어들은 ‘건강한 삶’에 더욱 관심을 보이는 분위기다. 신체 기능이 약한 시니어는 활동 없이 오랜 시간 집 안에 머물면 줄어든 운동량으로 노화가 더 빨리 진행될 수 있다. 또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레 발생하는 다양한 질병에도 쉽게 노출돼 꾸준한 관리와 운동을 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최근 꾸준한 관리와 운동을 병행하며 액티브 에이징을 몸소 실천해 활력있는 삶을 살고 있는 지구촌 곳곳의 시니어들이 화제다.

▲하루에 2번 체육관에서 운동을 하고, 일주일에 4번은 빠르게 걸으며 탄탄한 몸을 유지하고 있는 노마 윌리엄스 할머니.(노마 윌리엄스 인스타그램)
▲하루에 2번 체육관에서 운동을 하고, 일주일에 4번은 빠르게 걸으며 탄탄한 몸을 유지하고 있는 노마 윌리엄스 할머니.(노마 윌리엄스 인스타그램)

"20대 아니야?" 45년 운동 인생 노마 윌리엄스

이탈리아에 사는 노마 윌리엄스는 72세 나이에도 요즘 세대 못지않은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살고 있다. 얼핏 보고 윌리엄스 할머니를 20대 모델로 착각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노마 할머니는 키 170cm에 몸무게 60kg로 꾸준하게 관리하며 탄탄한 몸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몸매 유지 비결을 꾸준한 운동과 건강식,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않는 성격 덕분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노마 할머니는 하루에 2번 체육관에서 운동을 하고, 일주일에 4번은 빠르게 걷는다. 28세부터 지금까지 기분이 나쁘다거나 날씨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운동을 건너뛴 적이 없다. 오전 운동 전에는 아침을 미룰 정도로 운동에 열정을 보인다.

노마 할머니는 오전 운동이 끝나면 소금을 살짝 뿌린 과자, 말린 과일, 꿀을 넣은 그릭 요거트를 먹는다. 출출할 때 즐겨 먹는 간식은 쌀과자와 물이다. 때로는 오렌지나 바나나, 카푸치노를 곁들인 케이크를 먹기도 한다.

점심은 주로 채소와 버섯을 즐긴다. 식탁에 자주 오르는 메인 메뉴는 콩류와 당근, 브로콜리, 대두 소스로 만든 버섯 요리다. 할머니는 "메뉴를 매일 바꾸지만 대체로 식자재는 크게 바꾸지 않는다"고 말했다.

저녁은 스스로 선물을 준다는 의미로 나름 포식을 하는 시간이다. 콩과 당근을 섞어 요리한 닭고기와 채소 파스타, 샐러드, 피자가 할머니가 즐기는 메뉴다. 여기에 레드와인을 한두 잔 곁들이기도 한다.

할머니는 "(이게 건강식 비결일지 모르지만) 이탈리아 음식은 식용유를 많이 쓰는데 반드시 올리브유만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체중이 조금만 불어나도 운동량을 늘리고 있다"며 "건강과 몸을 유지하는 데 가장 중요한 건 본인 의지"라고 강조했다.

▲일본 매체에 소개된 다키시마 미카 할머니.(다키시마 미카 인스타그램)
▲일본 매체에 소개된 다키시마 미카 할머니.(다키시마 미카 인스타그램)

일본 최고령 헬스 트레이너 다키시마 미카

무거운 바벨을 번쩍 들어올리면 이두박근이 불끈, 종아리 근육도 옹골차다. 올해 90세인 일본 최고령 할머니 헬스 트레이너 다키시마 미카(瀧島未香)다. 최근 아사히신문이 화제의 인물 소개 코너인 ‘사람(ひと)’에 다리를 찢으며 웃는 할머니 사진을 게재했다.

다키시마가 헬스를 시작한 나이는 65세다. 그전까지는 운동과 거리가 먼 삶을 살던 평범한 주부였다. 그런 그에게 어느 날 가족 중 한 명이 "요즘 자꾸 살이 찌는 것 같은데?”라고 말했고, 이 말은 그의 인생을 바꿨다. 마침 아이들도 장성해 독립했고, 자유 시간이 늘어났던 터라 당장 운동을 시작했다.

체중 조절만 할 계획이었으나 20년 넘게 꾸준히 운동하며 운동에 재미를 붙였다. 그러던 중 정식 트레이너 제안이 들어와 다키시마는 87세에 정식 트레이너가 됐다. 처음엔 요양원과 시니어를 위한 시설을 중심으로 활동했다. 그런데 점차 인기가 높아져 젊은이들 사이에서도 유명한 트레이너로 변신했다.

그는 유명 운동용품 브랜드가 그를 초청해 만든 홈트(홈 트레이닝) 영상에서 활기찬 목소리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해요, 여러분”이라고 외치고 “자, 우리 모두 함께 도전합시다”라며 20분 스트레칭 루틴을 선보인다. 중간에 끊김이 거의 없는, 원 컷 롱테이크 영상에서 그는 차분하게 남녀노소 누구나 할 수 있는 알찬 운동을 선보인다.

러브콜도 끊이지 않는다. 유명 헬스 트레이너들이 앞다퉈 그와 함께한 영상을 올린다. 최근엔 운동용품 브랜드 홍보대사도 맡았다. 그는 아사히신문에 “운동할 때 무리를 하면 물론 안 된다. 하지만 우리 시니어들이 모두 포기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1㎜라도 좋으니 매일 조금씩 움직여라”고 조언했다.

할머니의 도전엔 끝이 없다. 그는 “요즘 영어를 배우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수그러들면 세계로 진출할 계획이다. 덧붙여 “한 명이라도 더 많은 분에게 에너지를 전해드리고 싶은 게 꿈”이라며 “모두가 우울한 시대다. 하지만 그렇다고 더 움츠러들면 사는 재미도 의미도 없어진다. 내 몸의 가능성을 열어 기분을 업 시키면 삶이 즐거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