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日노인, 내년부터 강아지ㆍ고양이가 돌본다

기사입력 2021-08-26 11:50:02기사수정 2021-08-26 11:50

▲일본 정부가 애니멀 테라피를 통해 노년 심리치료를 실시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가 애니멀 테라피를 통해 노년 심리치료를 실시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가 내년부터 일본 내 노년층의 정신건강을 위해 요양원에 ‘애니멀 테라피’를 도입한다.

애니멀 테라피는 동물 매개 치료라고도 부른다. 동물을 통해 우울증, 간 질환, 심근경색, 자폐증, 치매 등 특정 질병을 앓는 환자를 치료하는 것이다. 동물이 노인 건강에 긍정적인 효과를 미친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

국제노령연맹(IFA)의 논문 ‘반려동물이 노인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실린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노인이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1년간 신체 능력 감소율이 더 느렸다. 50세 이상 성인 중 개를 산책시키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운동량이 많았으며, 더 나은 공동체 의식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26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환경성은 내년부터 지자체가 보호 중인 개·고양이를 병원이나 요양원에 제공하는 사업을 검토 중이다. 환경성은 실태 조사를 통해 애니멀 테라피를 희망하는 병원과 요양원을 모집하고, 내년부터 시범사업으로 ‘테라피 독’과 ‘테라피 캣’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들은 어린이나 노인, 유아 등의 심리치료를 담당한다.

병원·요양원에 애니멀 테라피를 도입하는 데에는 매년 늘어나는 반려동물 살처분과도 연관이 있다. 통신에 따르면 지난 2019년에 살처분된 고양이와 개는 각각 2만7108마리, 5635마리에 달한다. 일본 정부는 이를 오는 2030년까지 2만 마리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반려동물 관리를 위해 관련 업체 관리에도 나섰다. 지난 6월에는 신규 반려동물 업체의 사육 두수에도 상한을 뒀다. 다만 내년부터는 기존 업체도 사육 상한이 정해져, 버려지는 개나 고양이가 늘어날 수도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