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나 때 유행한 옷 입는 우리 딸”…패션은 돌고 돈다

기사입력 2021-09-02 17:30:09기사수정 2021-09-02 17:30

50대 주부 A 씨는 요즘 딸의 패션이 어딘가 낯설면서도 익숙하다. 배꼽이 드러나는 짧은 티셔츠에 통이 큰 바지와 머리에는 곱창밴드. 30년 전 20대였던 자신이 주로 입던 스타일이다. 한때는 딱 달라붙는 ‘스키니진’만 입던 딸이 어느 순간부터 옛날에 유행한 통 큰 바지를 입으니 낯설기도 하고 낯익기도 하다. 유행은 돌고 돈다더니 이제야 실감이 든다.

반면 20대 직장인 B 씨는 엄마의 과거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랐다. 20~30년 전 사진임에도 촌스럽지 않은 엄마의 패션 때문이다. 요즘 유행하는 곱창 밴드를 엄마가 30년 전에 착용하고 있었다니 제법 놀랍다. 촌스럽기는커녕 시대를 앞서 나간 엄마가 오히려 패셔너블해 보이는 느낌이다.

1980~90년대에 유행하던 패션이 레트로 열풍 속에서 다시 유행하고 있다. 시간이 흘러 유행이 지났지만 최근에 그때 아이템들이 재해석되면서 다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시니어에게 익숙하고 반가울 최신 유행 1980~90년대 ‘잇템’들을 소개한다. 잇템은 꼭 있어야 하거나 갖고 싶어 하는 아이템을 말하는 신조어다.

▲2030 세대에서 배꼽티가 다시 유행하고 있다. (선미, 레드벨벳 조이 인스타그램)
▲2030 세대에서 배꼽티가 다시 유행하고 있다. (선미, 레드벨벳 조이 인스타그램)

배꼽티

‘배꼽티’는 상의 길이가 짧아 배꼽이 보이는 티를 말한다. 1990년대에 ‘X세대’라고 불린 당시 젊은이들은 자유와 개성을 중시하는 신세대였다. 그들은 당시 보수적인 사회와 기성세대에 대한 반항을 패션으로 많이 드러냈는데 배꼽티 역시 그때 유행했다. 당시 배꼽티가 최근 ‘크롭티’(cropped T-shirts)라는 이름으로 2030세대의 사랑을 받고 있다. 사람들의 시선보다는 자신만의 멋과 개성을 중시하는 젊은이들의 대표적인 패션이라고 볼 수 있다.

▲2030 세대에서 통바지가 다시 유행하고 있다. (윤아, 이주연 인스타그램)
▲2030 세대에서 통바지가 다시 유행하고 있다. (윤아, 이주연 인스타그램)

통바지

1990년대에 유행했던 통이 큰 일명 ‘통바지’ 역시 ‘와이드 팬츠’로 재해석돼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다리에 딱 달라붙는 ‘스키니진’이 유행이었다면 이제는 편하고도 멋스럽게 넓고 넉넉한 핏의 바지가 다시 젊은이들로부터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요즘 거리에 나가면 크롭티에 통바지를 입은 젊은 여성들을 쉽게 볼 수 있다.

▲2030 세대에서 오버핏 재킷이 다시 유행하고 있다. (윤승아, 차정원 인스타그램)
▲2030 세대에서 오버핏 재킷이 다시 유행하고 있다. (윤승아, 차정원 인스타그램)

오버핏 재킷

‘오버핏(over fit)’ 재킷은 폼과 어깨 사이즈가 큰 재킷을 의미한다. 과거 ‘파워숄더’로 유행했던 이 오버핏 자켓은 다시 2030 사이에서 다시 ‘잇템’이 됐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촌스러운 아빠 양복 패션으로 여겨지던 오버핏 재킷은 몸에 딱 붙는 슬림핏 대신 넉넉한 폼과 넓은 어깨로 개성을 드러내며, 다시 패셔너블한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2030 세대에서 곱창 밴드가 다시 유행하고 있다. (레드벨벳 슬기, 이주연 인스타그램)
▲2030 세대에서 곱창 밴드가 다시 유행하고 있다. (레드벨벳 슬기, 이주연 인스타그램)

곱창밴드

1990년대를 대표하는 액세서리 중 하나인 ‘곱창 밴드’가 최근 다시 유행하고 있다. 생김새가 곱창을 닮아 ‘곱창’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밴드는 고무줄을 천으로 감싼 형태의 머리끈이다. 1990년대 배우 김희선이 착용하며 엄청난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옷을 잘 입기로 유명한 많은 여자 연예인들이 곱창 밴드를 사용해 더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밋밋할 수 있는 헤어 스타일링에 화려한 디자인의 곱창 밴드로 포인트를 줘 개성을 뽐낼 수 있다.

▲2030 세대에서 집게 핀이 다시 유행하고 있다. (강민경, 마마무 화사 인스타그램)
▲2030 세대에서 집게 핀이 다시 유행하고 있다. (강민경, 마마무 화사 인스타그램)

집게 핀

1990년대를 풍미했던 또 다른 헤어 액세서리인 ‘집게 핀’ 역시 2030세대에게 사랑받고 있다. 간단하게 머리를 묶을 수 있는 실용적인 아이템이면서 다양한 디자인으로 멋을 내기에도 좋다. 머리를 올려 묶으면 멋스럽고, 내려 묶으면 우아한 느낌을 준다.

이 외에도 ‘나팔바지’라고 불린 ‘부츠컷 바지’, 청자켓에 청바지를 입는 ‘청청패션’과 같은 복고 패션이 요즘 시대에 맞게 재해석돼 새롭게 유행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렇게 유행이 돌고 도는 원인으로 유행의 ‘한정성’을 꼽는다.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 있는 브랜드 ‘비바스튜디오’의 박준오 디자이너는 유행이 주기적으로 돌아오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유행은 한정성이 특징”이라며 “이 한정성 안에서 환경이나 문화,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새로운 것을 추구하기 때문에 유행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이어 “바지 핏을 비유해서 설명하자면 스키니 핏, 슬림 핏, 레귤러 핏 등 종류들이 있지만 사실 바지로 표현할 수 있는 핏은 한정적”이라며 “그 안에서 계속 새로운 것을 추구하기 때문에 유행이 돌고 도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홍석우 패션 저널리스트는 “복고풍의 새로운 유행을 의미하는 ‘뉴트로’라는 키워드가 최근 떠오르고 있는데 그 이유는 이미 나올 것들은 다 나왔기 때문”이라며 “어떻게 새로 버무리고 재해석해서 보여주느냐가 패션의 트렌드가 된다”고 말했다.

이러한 뉴트로 패션은 젊은 세대에게는 새로움을, 기성세대에게는 추억과 친밀감을 선사하며 시니어와 젊은층을 이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철 지났다며 옷이나 액세서리를 쉽게 버리지 말고 보관하면 패셔너블한 시니어가 될 수도, 손주에게 유용한 패션 아이템을 선물할 수도 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