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한복의 현대화 ‘생활한복’, 우리 일상에 얼마나 가까워졌나

기사입력 2021-09-21 09:00:16기사수정 2021-09-21 09:00

<편집자주 - 우리 민족의 전통의상인 한복은 면과 나일론처럼 저렴하고 편리한 섬유와 옷감이 등장하며 결혼식이나 명절과 같이 특별한 날에만 입는 옷으로 바뀌었다. 이런 시대 흐름 속에서도 경제 수준이 향상되면서 우리 전통의상을 재해석하고 도약시키려는 다양한 노력이 이어졌다. 그리고 최근에 이르러 한류 열풍과 결합해 새로운 한복 패러다임이 만들어지고 있다. 우리 민족 고유의 정서를 21세기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재해석한 ‘생활한복’을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깊이있게 들여다봤다.>

▲BTS 멤버 지민이 2018 멜론 뮤직 어워드 무대에서 생활한복을 입고 공연하고 있다. (트위터 @mighty_jimin 캡처)
▲BTS 멤버 지민이 2018 멜론 뮤직 어워드 무대에서 생활한복을 입고 공연하고 있다. (트위터 @mighty_jimin 캡처)

최근 BTS(방탄소년단)와 블랙핑크, 유재석 등 대중스타들의 생활한복 착용하고, K-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시너지 효과를 내며 생활한복 열풍이 불고 있다. 생활한복이라는 용어 의미는 ‘생활’ 속에서 편하게 입도록 한 한복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현대인의 생활에 맞게 한복을 재해석했다는 생활한복은 시니어들이 일상 속에서 입기에 얼마나 편해졌을까.

한복의 현대화, 생활한복 어떻게 변했나

초창기 생활한복은 1980년대 후반 민족문화운동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때 생활한복은 잃어버린 우리 민족의 주체성을 되찾고자 하는 운동이라는 목적에 맞게, 소재를 일률적으로 사용하고 디자인을 단순화해 이를 많은 국민에게 보급하고 생활화하는 데에만 초점을 둬 제작했다. 실용성에 대한 고민이 부족했던 당시 생활한복은 ‘생활’이라는 부문에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 결국 시간이 지나 사라졌다.

외환위기 이후 생활한복은 용도와 트렌드에 따라 다양한 소재와 색상을 사용해 한층 편하고 다채로운 디자인의 한복으로 변신했다. 유명 생활한복 브랜드 ‘돌실나이’는 변화하는 대중의 요구와 사회적 흐름에 맞춰 매년 새 제품 600~700개를 제작할 정도다. 최근 사회적으로 환경에 대한 이슈가 커지자 100% 면이나 린넨과 같은 자연친화적인 소재를 이용한 한복들이 다수 만들어졌다. 하지만 이러한 소재는 일상생활을 하는데 불편한 특성이 있어, 최근에는 생활 속 편리함에 대한 요구를 반영해 합성소재를 활용한 실용적인 한복들이 시장에 대거 나오는 추세다.

▲2020 도쿄 패럴림픽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생활한복을 입고 입장하고 있다. (패럴림픽 사진공동취재단)
▲2020 도쿄 패럴림픽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생활한복을 입고 입장하고 있다. (패럴림픽 사진공동취재단)

그렇다면 생활한복은 일상에서 착용할 의복으로서 얼마나 입기 편하고 간편해졌을까. 지난 2020 도쿄패럴림픽에서 화제가 됐던 우리 선수단의 생활한복 유니폼 디자인을 통해 알아본다.

선수단이 입은 생활한복은 ‘자켓’형 덧저고리, ‘셔츠’형 속저고리, 그리고 대님바지로, 전통 한복에 비해 구성이 매우 간소화됐다. 유니폼을 제작한 ‘돌실나이’의 김남희 대표는 “현대 생활의 정장 차림에 맞는 형태로 한복의 요소를 보완·변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0 도쿄패럴림픽 선수단복 덧저고리. (돌실나이)
▲2020 도쿄패럴림픽 선수단복 덧저고리. (돌실나이)

덧저고리는 자켓 형태로 만들어 입고 벗기 간편하게 만들었다. 원단은 ‘쿨울’(Cool wool) 소재를 사용해 온도와 습도가 높은 여름에 시원하고 가볍게 입을 수 있도록 제작했다.

▲2020 도쿄패럴림픽 선수단복 속저고리. (돌실나이)
▲2020 도쿄패럴림픽 선수단복 속저고리. (돌실나이)

덧저고리 안에 입는 속저고리 셔츠는 땀 흡수성과 통기성이 좋은 pk 소재를 사용했다. 팔 길이도 짧게 해 시원함을 더하고, 옆구리와 겨드랑이 부분에 매쉬 원단을 사용해 습하고 더운 날씨에도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2020 도쿄패럴림픽 선수단복 바지. (돌실나이)
▲2020 도쿄패럴림픽 선수단복 바지. (돌실나이)

바지는 우리나라 한복 바지의 풍성함과 편안함을 담은 두 폭 바지로, 한국의 멋을 살렸다. 우리 전통을 멋스럽게 표현하면서도, 구김성 없는 스판 소재의 원단 사용과 허리 부분의 고무밴드 처리로 활동성을 더했다. 전통적인 대님의 형태를 사용해 발목 부리를 모아주며, 여밈 단추를 통해 탈착이 편리하도록 디자인했다.

이렇게 요즘 생활한복은 ‘생활’에 초점을 둬, 계절과 용도를 고려해 남녀노소 편안하게 입을 수 있도록 제작되고 있다. 기계세탁이 가능하고 다림질이 필요 없는 소재의 제품까지 개발돼 실생활에 한층 더 가까워지고 있는 추세다.

중장년층 취향 저격하는 생활한복의 매력

▲돌실나이 김남희 대표.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돌실나이 김남희 대표. (브라보 마이 라이프 DB)

특별한 날에만 입는 행사복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일상에서 한복을 생활화하기 위해 생활한복 시장은 50~60대를 먼저 겨냥했다. 김 대표는 “돌실나이의 주 소비층은 중장년층”이라며 시니어들이 생활한복을 선호하는 이유를 두 가지로 나눠 설명했다.

하나는 중장년층의 나이에 걸맞는 ‘우아함’과 ‘중후함’이다. 한복의 고운 선과 아름다운 색감은 중장년층의 연륜에 우아하고 중후한 분위기를 배로 더한다. 김 대표는 “시니어 고객은 재구매율이 매우 높은 편”이라며 “생활한복을 입고 나가면 다른 사람들과 차별점이 생기고, 주변 사람들에게 칭찬 받아 좋다는 것이 중장년층 소비자들의 일반적인 평”이라고 덧붙였다.

또 하나는 ‘편안함’이다. 요즘 생활한복은 한복의 디자인을 갖추면서도 현대생활에 아무런 지장이 없는 현대복에 가깝다. 오히려 부드러운 소재와 넉넉한 핏으로 편안함을 더한다. 이렇게 일상에 특별한 우아함을 주면서도 생활에 무리가 없는 실용성까지 갖춰, 생활한복의 매력 한 번 빠진 시니어는 헤어 나오기가 어렵다는 것이 업계 이야기다.

한편 김 대표는 우리 고유의 우아하고 고풍스러운 색으로 50~60대를 겨냥한 ‘돌실나이’와는 차별점을 둔 산하 브랜드 ‘꼬마크’를 2014년 런칭했다. 생활한복은 나이 들어야 입는다는 인식을 깨기 위해 10~20대를 겨냥한 브랜드로, 돌실나이에 비해 스타일링이 파격적이고 트렌디한 것이 특징이다.

생활한복 대중화 전망은?

사실 현재 한복업계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돌실나이 김 대표는 “코로나로 인해 결혼식과 같은 행사가 줄어들면서 전통한복을 찾는 사람이 급격히 감소했다”며 “생활한복 업체는 타격이 적다고 해도, 생활한복의 뿌리인 전통한복만 보면 한복업계가 존폐 위기라고 할 정도로 어렵다”고 말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생활한복에 대한 관심이 업계 안팎에서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전통이 사라지고 있는 시대적 분위기에서도 우리 고유의 의복인 한복에 관심을 가지고 뛰어드는 젊은 한복 디자이너들은 꾸준히 늘고 있다. 김 대표는 “최근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로 온라인 시장이 강화되면서 많은 디자이너들이 생활한복 브랜드를 론칭하고 있다”며 “한복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이 우리 한복 문화의 발전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블랙핑크 멤버들이 '단하주단'이 제작한 생활한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블랙핑크 인스타그램)
▲블랙핑크 멤버들이 '단하주단'이 제작한 생활한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블랙핑크 인스타그램)

실제로 리슬, 리을, 단하주단 등 20~30대 젊은 한복 디자이너들이 우리 전통 의상에 트렌디한 감각을 더하며 생활한복 시장을 새롭게 이끌어가고 있다. ‘How You Like That’ 뮤직비디오를 통해 세계인의 이목을 끈 블랙핑크의 한복을 제작한 ‘단하주단’과 BTS의 애용 한복 브랜드로 유명한 ‘리슬’이 대표적인 젊은 감각의 생활한복 브랜드다.

BTS, 블랙핑크와 같은 영향력 있는 K팝 아이돌 스타들의 한복 착용에서 비롯한 MZ세대의 한복에 대한 관심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경복궁 등 가까운 고궁에 방문하면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고 있는 젊은이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한 반발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복 착용 인증샷을 올리거나 한복 일러스트를 올리는 ‘#한복챌린지’에 적극 참여하기도 한다. 이러한 젊은 층의 한복에 대한 관심을 고려하면 생활한복의 대중화는 감히 기대해볼 만하다.

생활한복의 대중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김 대표는 “물론 현재로서는 어렵다. 하지만 한복을 만드는 사람과 입는 사람이 각자의 자리에서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답했다. 한복 디자이너들은 우리 옷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을 가지고 자리를 지켜야 하며, 소비자인 대중은 한복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과 이를 생활 속에서 향유하려는 도전을 이어가야 한다는 설명이다.

모든 것이 빠르게 변화하고 새로운 것을 따라가기 급급한 현대사회에서도 우리 전통문화를 이어가고자 하는 사람들의 열정과 노력은 이어지고 있다. 이들의 노력으로 생활한복은 우리 전통의상에 현대의 색깔을 입혀, 한국 고유의 멋을 살리면서도 실용적인 의복으로 재탄생했다. 그 열정과 노력이 무색해지지 않도록, 남녀노소 모두가 생활한복으로 일상을 편안하고 멋스럽게 누리는 한국 사회의 모습을 기대해 본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