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미나리, 올추석 133만 명 봤다...식지 않는 윤여정 신드롬

기사입력 2021-09-23 11:34:31기사수정 2021-09-23 11:34

▲배우 윤여정(영화 미나리 스틸컷)
▲배우 윤여정(영화 미나리 스틸컷)

추석 연휴에 방송된 영화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영화는 ‘미나리’였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아메리칸 드림을 안고 미국 아칸소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 윤여정, 스티븐 연, 한예리 등이 출연했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월 20일 SBS를 통해 방송된 미나리를 133만 명이 시청했다. 추석 연휴 기간 방송된 영화 중 시청률 1위다.

미나리는 제93회 미국 아카데미시상식에서 6개 부문 후보에 노미네이트, 윤여정이 한국 영화 102년 역사상 최초 여우조연상을 받는 쾌거를 이룩했다. 국내 개봉 당시에는 누적 관객 수 113만3978명을 모았다.

그 다음으로 지난 21일 KBS 2TV에서 방송된 ‘담보’가 102만 명 시청으로 2위에 올랐다. 이번 추석 연휴 기간에 지상파와 종편에서 방송된 22편의 영화 중 시청자 수 100만 명을 넘긴 건 미나리와 담보 두 편뿐이다.

담보는 지난해 추석 연휴에 개봉한 가족 영화다.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하지원·아역 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어 MBC에서 방송된 이제훈 주연의 ‘도굴’이 97만 명 시청으로 3위, SBS에서 방송된 ‘자산어보’와 ‘미션파서블’이 각각 79만 명과 45만 명 시청으로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