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몸에 좋은 음식에 집착하는 나, 혹시 오소렉시아?

기사입력 2021-09-24 17:15:08기사수정 2021-09-24 17:15

▲오소렉시아 너보사는 건강한 식습관에 대한 과도한 강박관념을 뜻하는 식이장애다.
▲오소렉시아 너보사는 건강한 식습관에 대한 과도한 강박관념을 뜻하는 식이장애다.

54세 박건강(가명) 씨는 건강에 좋다는 식품은 나물 반찬으로 해 먹고, 국에도 넣는다. 심지어 늘 갖고 다니며 간식으로 먹기도 한다. 그러다 TV 프로그램에서 다른 식품이 좋다고 하면 그것으로 바꿔 먹는다. 또 식품을 고를 때 라벨을 집중해서 읽고 몸에 해로운 발색제나 첨가물 등이 들어있는지, 환경 문제가 발생한 장소에서 생산된 재료가 들어있지는 않는지 모두 확인한다. 그는 이렇게 하지 않으면 마음이 불편하다.

나이가 들수록 건강을 고려해 음식을 찾는 경우가 많아진다. 50세 이후에는 생리학적인 변화가 빠르게 진행돼 각종 질병에 대한 위험이 급상승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50~64세 중장년층에게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인 질병으로 고혈압과 비만,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병, 고중성지방혈증이 순서대로 나타났다. 이 질병들은 모두 적절한 식습관 관리를 통해 예방할 수 있다.

중장년층이 건강을 지키기 위해 들이는 노력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고 있다. 그러나 박건강 씨처럼 지나치게 건강식에 집착하는 사람들이 있다. ‘오소렉시아 너보사(Orthorexia Nervosa)’ 증상을 겪는 것이다. 오소렉시아 너보사는 건강한 식습관에 대한 과도한 강박관념을 뜻하는 식이장애다. 이는 오히려 영양 불균형이나 저체중을 초래하는 등 건강에 치명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거식증과 더불어 건강을 위협하는 신종 식이장애로 떠오르고 있다.

오소렉시아 너보사 증상이 있는 사람은 칼로리 수치와 식자재 성분을 과도하게 분석해 따지는 등 먹는 것에 대해 스스로 제약이 심하다. 또 건강한 식습관을 실천하려고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며 스스로 정한 기준에서 벗어난 음식을 먹고 죄책감을 느끼기도 한다. 특히 일반적으로 몸에 좋지 않다고 여겨지는 조미료, 가공식품, 글루텐이 함유된 식품이나 식품첨가물 섭취를 피한다.

전문가들은 편파적인 식습관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한다. 값비싼 유기농 식품만을 섭취하는 사람의 체내 영양소가 불균형한 것은 당연하다는 설명이다. 특히 최근에는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식습관을 제한하는 유명인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어 이를 무차별적으로 모방하려는 사례도 늘고 있다. 그러나 사람마다 체질과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음식을 적절히 섭취하는 게 유익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건강을 잘 챙긴다고 스스로 자부심을 느끼던 행동이 과민하지 않았는지, 아래 리스트를 통해 체크할 수 있다. 미국의 전문 의료정보 사이트 ‘웹 엠디(WebMD)’에서 공개한 오소렉시아 너보사 테스트 질문지다. 아래 항목 중 2가지 이상 해당한다면 오소렉시아 너보사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1 건강한 음식을 먹기 위해 정보를 찾거나 준비하는데 하루 3시간 이상 투자한다.

2 계획대로 먹어야 스스로 잘 통제했다고 생각한다.

3 다음날 먹을 음식을 전날 미리 계획한다.

4 식사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는 기분이 든다.

5 자신에게 점점 엄격해진다.

6 건강한 음식을 먹으면 자신감이 높아진다.

7 자신의 식사 방식을 따르지 않는 사람들을 경멸하게 된다.

8 건강하게 먹기 위해 과거 즐기던 음식을 먹지 않는다.

9 식사습관을 고수하기 위해 외식을 꺼리고, 가족·친구들과 거리를 둔다.

10 식습관을 어기면 죄의식과 자기혐오를 느낀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