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문학의 발자취를 간직한 세계여성문학관

[문학관 답사기]

▲세계여성문학관(박규민 parkkyumin@gmail.com)
▲세계여성문학관(박규민 parkkyumin@gmail.com)

‘세계여성문학관’은 2000년 11월 여성 문학 관련 연구 지원을 위해 숙명여자대학교 도서관 내에 설립됐다. 도서관 안에 문학관이라니 처음엔 다소 낯설게 느껴질 수 있다. 도서관(Library), 기록관(Archives), 박물관(Museum)의 합성어 ‘라키비움’인 세계여성문확관은 ‘라키비움’의 독특한 특성을 살려 여성 문학 연구를 지원하며 다양한 기획전과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세계여성문학관 1층 내부(박규민 parkkyumin@gmail.com)
▲세계여성문학관 1층 내부(박규민 parkkyumin@gmail.com)

일명 ‘막장’ 드라마계의 3인방으로 불리는 <왕가네 식구들> 작가 문영남, <오로라 공주> 작가 임성한, <천사의 유혹> 작가 김순옥.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여성 작가라는 점이다. 여기에 <디어 마이 프렌즈>,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 많은 드라마를 흥행시키며 드라마 작가로서 한 획을 그은 노희경도 있다. 그야말로 여성 작가의 전성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불과 몇십 년 전만 해도 문학사의 주류에서 여성 작가들은 소외되어왔다. 엄청난 변화임이 분명하다. 여성 문학이 이렇게 발전 가능했던 이유는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던 시절에도 포기하지 않고 꿋꿋하게 펜을 쥐었던 여성 문인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세계여성문학관’은 바로 이들의 발자취를 수집하고 연구하는 곳이다.

숙명여자대학교 도서관 입구로 들어가자마자 오른쪽으로 꺾으면 세계여성문학관으로 들어가는 문을 바로 찾을 수 있다. 그 문을 열면 약 10만3000권의 세계여성문학 작품으로 가득한 공간이 눈앞에 펼쳐진다. 2층에 마련된 갤러리는 상설 전시와 기획 전시로 꾸며져 있다.

여성 문인들의 문학작품이 한곳에

1층을 빼곡하게 메운 서가에서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장서(藏書)가 여성 문인의 이름에 따라 체계적으로 분류되어 있다는 점이다. 방문객이 관심이 있는 작가를 서가에서 찾으면 그 작가의 다양한 문학작품을 한꺼번에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읽고 싶은 책이 있다면 서가 옆과 뒤쪽으로 마련된 책상을 이용하자. 이곳에 앉아 세계여성문학관 내에 진열된 도서를 얼마든지 꺼내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다.

문학작품으로 빼곡히 채워진 아래층에서 한가롭게 책을 읽다 지루해질 쯤 2층으로 가보자. 한국을 비롯한 세계 여성 문인들이 발표한 작품집의 초판본과 애장품을 상설 전시해놓은 갤러리를 만날 수 있다.

▲2층에 전시 중인 동판(박규민 parkkyumin@gmail.com)
▲2층에 전시 중인 동판(박규민 parkkyumin@gmail.com)

▲소설가 한무숙의 <양심> 육필 원고 (박규민 parkkyumin@gmail.com)
▲소설가 한무숙의 <양심> 육필 원고 (박규민 parkkyumin@gmail.com)

올라서자마자 벽면에 부착되어 있는 동판이 시선을 끈다.

선정위원회가 고심 끝에 선정한 23인의 세계 여성 문인의 사진과 명문구로 꾸민 것이다. 최명희, 박완서, 박경리 그리고 제인 오스틴 등 여성 문학을 대표하는 문인들의 흔적을 감상할 수 있다. 동판 아래에는 한국 문학 초판본이 연도별로 구분, 전시되어 있고 바로 맞은편엔 외국 서적 초판본이 나란히 진열되어 있다. 이곳에서 1층을 내려다보면 특별한 장면이 눈에 들어온다. 바로 서가 위로 쓰인 문학 작품의 글귀들이다. ‘주요 문인 기증코너’에선 <여덟개의 모자로 남은 당신>의 소재가 된 남편의 모자, 즐겨 쓰던 서예도구, 찻잔 등 김남조, 박완서, 한무숙의 작품에 드러난 소재들과 작가들이 평소 아꼈던 애장품을 볼 수 있다.

교수들이 직접 추천하는 책

▲특별 전시 <내 인생의 행복한 책읽기>(박규민 parkkyumin@gmail.com)
▲특별 전시 <내 인생의 행복한 책읽기>(박규민 parkkyumin@gmail.com)

5월부터는 ‘내 인생의 행복한 책읽기’를 주제로 새롭게 기획 전시가 이뤄지고 있다. 숙명여자대학교 교수들이 직접 참여해 내놓은 기증품, 애장품, 추천도서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학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이번 기획전은 내년 4월 말까지 이어된다.

숙명여자대학교 중앙도서관 학술정보서비스팀 박성희 부장은 “이번 전시를 마친 뒤 시인 기념전이나 학생들이 꼽은 ‘내 인생의 책’을 모아 전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수들의 추천도서(박규민 parkkyumin@gmail.com)
▲교수들의 추천도서(박규민 parkkyumin@gmail.com)


관람 정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 47길 100

전화 02-710-9710

관람시간 학기 중 09:00~19:00 (평일) ~15:00 (주말) / 방학 중 09:00~17:00 (평일) ~12:00 (주말)

휴관일 일요일 및 법정 공휴일

입장료 무료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