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조어 얼마나 알고 있나요?

[요즘 말 나들이]

온라인상에서 유행하던 신조어를 이제는 일상생활에서도 어렵지 않게 사용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한글 파괴, 문법 파괴라는 지적도 받지만, 시대상을 반영하고 문화를 나타내는 표현도 제법 있다. 이제 신조어 이해는 젊은 세대와 자연스러운 대화를 위해 필요해보인다.

(일러스트 윤민철)
(일러스트 윤민철)

01 관크족

영화관에서 주위 사람 때문에 영화에 집중하지 못한 경험은 누구나 한 번쯤 있을 것이다. 냄새가 지독한 음식, 옆 사람과 큰 소리로 하는 대화, 뜨거운 애정행각, 휴대폰 확인 등등 때문이다. 당신이 만약 이런 행위들 중 하나라도 ‘뭐 어때’라고 생각한다면 관크족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관크족은 관객과 치명적인(critical)의 합성어로, 영화관에서 남들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을 뜻한다.


02 서탈/면탈

취업 희망자가 서류 또는 면접 과정에서 탈락하는 경우를 빗댄 말이다. 결과 발표일에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이름을 확인해보지만 아쉽게도 불합격. 이런 날은 빛의 속도로 탈락했다는 의미의 ‘광탈’로 표현한다. ‘광탈’에 기념일을 뜻하는 단어 ‘절’을 붙인 신조어 ‘광탈절’도 있다.


03 가즈아

‘가자’를 길게 발음해 익살스러운 느낌을 더한 말이다. 원래는 도박 사이트에서 유행했는데, 2017년 비트코인 열풍과 함께 이 단어는 다시 한 번 더 전성기를 맞이했다. 비트코인 시세가 오르면 ‘가즈아(계속 올라라)’, 하락하면 ‘한강 가즈아(돈을 날려 한강에 투신하고 싶은 심정을 표현)’라는 유행어로 사용되고 있다.


04 롬곡웊눞

발음하는 것부터 쉽지 않은 롬곡이 무슨 뜻인지 유추하기도 쉽지 않다. 잘 모르겠다면 종이를 180도 돌려 글자를 확인해보자. 폭풍눈물이라는 단어가 보인다면 성공이다. 말 그대로 눈물을 폭풍처럼 쏟아낸다는 뜻이다.


05 펫티켓

2017년 유명 연예인의 반려견이 목줄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동네 주민을 물어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이 큰 이슈가 됐다. 이후 펫티켓의 준수와 규제강화가 화두로 떠올랐다. 펫티켓이란 공공장소에 반려동물(pet)을 데리고 왔을 때 지켜야 하는 예의(etiquette)가 합쳐진 신조어다. 대표적인 예로 외출할 때 목줄하기, 배변봉투 챙기기, 입마개 착용하기 등이 있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