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 위해 필요한 힘, 중년을 위한 근력 강화

기사입력 2018-06-29 15:05:26기사수정 2018-06-29 15:05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건강 100세] 시니어 건강을 위한 ‘잘 걷기’ ❷

바른자세로 서고 걷기 위해서는 자세를 유지할 수 있는 충분한 근력이 필요하다. 주로 다섯 부위의 근육들을 강화해야 하는데 척추기립근, 고관절 신전근, 외전근, 무릎 신전근, 굴곡근이 대표적이다. 가정에서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근력 강화 운동 5가지를 살펴보자.

자료 제공 및 도움 중앙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범재원 교수 일러스트 정명희 작가


척추기립근 강화 운동

척추기립근은 척추뼈를 따라 세로로 길게 뻗은 근육으로, 척추가 똑바로 펴지게 하는 역할을 한다. 척추기립근이 단단하면 꼿꼿하게 서 있는 자세를 유지해 허리 디스크에 가해지는 압력을 줄여준다.

1 척추기립근과 함께 허리 디스크를 둘러싸고 있는 복근을 강화할 수 있다. 편안하게 누운 상태에서 한쪽 무릎을 구부려 세우고, 허리 밑에 양손을 넣어 허리가 움푹 들어간 곡선을 유지한다.

2 머리와 상체가 일직선으로 유지되는 상태에서, 머리와 상체를 동시에 바닥에서 살짝 떨어질 정도로 든다. 약 10초간 이 자세를 유지한 뒤 천천히 원위치로 돌아온다. 이때 머리를 너무 숙이지 않도록 유의한다.


1 허리를 앞쪽으로 움푹 집어넣고 강아지가 서 있는 자세를 취한다.

2 한쪽 다리를 들어서 뒤로 쭉 뻗는다.

3 반대쪽 팔을 뻗어 날아가는 새 자세를 취한다. 이 과정에서 허리가 흔들리지 않도록 안정적으로 약 10초간 유지한다. 이후 천천히 원위치로 돌아온다.


고관절 신전근(엉덩관절 폄근) 강화 운동

골반과 대퇴골을 잇는 고관절은 체중을 지탱하고 걷기 같은 다리 운동을 가능하게 해준다. 이 근육이 약해질 경우 걸을 때 상체가 앞으로 기울어져 허리 통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1 편하게 누운 상태에서 양쪽 무릎을 구부려 세운다.

2 몸통과 하체가 거의 일직선이 될 때까지 엉덩이를 들어올린다. 3 이 상태에서 한쪽 무릎을 쭉 편다. 10초간 이 자세를 유지한 뒤 천천히 원위치로 돌아온다.


고관절 외전근(엉덩관절 벌림근) 강화 운동

고관절 외전근으로는 고관절 옆부분에 세로로 있는 중둔근이 대표적이다. 이 근육이 약하면 서 있거나 걸을 때 상체가 반대쪽 옆으로 기울어져 바르게 걷지 못할 수도 있다.

1 벌림 운동을 옆으로 누운 상태에서 세라밴드 없이, 또는 밴드를 양쪽 발목에 걸어 할 수도 있다.

2 무릎을 펴고 한쪽 다리를 위로 들어올린다. 약 10초간 이 자세를 유지한 뒤 천천히 원위치로 돌아온다.


무릎 신전근(폄근) 강화 운동

허벅지 앞쪽에 있는 대퇴사두근을 강화시키는 운동법이다. 이 근육이 약하면 오래 걸을 때 무릎이 구부러져 넘어질 수 있다. 또한 걸을 때 무릎에 가해지는 충격을 덜어주어 무릎 퇴행성관절염을 예방해주는 가장 중요한 근육이다.

1 바로 선 자세에서 양쪽 무릎을 살짝 구부린다.

2 두 팔을 들어 앞으로 쭉 내민다.

3 한쪽 다리를 바닥에 댄 상태로 반대쪽 다리를 든다. 이때 넘어지지 않도록 손으로 의자를 잡는다. 이후 천천히 원위치로 돌아온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