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3 (목)

"근육은 나이가 없다”, 국내 최고령 보디빌더 서영갑 씨

기사입력 2019-01-16 09:19:27기사수정 2019-01-16 09:19
  • 인쇄하기

[커버스토리] PART 03_01 도전의 고수

솔직히 고백하자면 그를 만나기 전엔 그냥 몸이 좋은 사람이겠거니 생각했다. 하지만 그를 본 순간 그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83세 보디빌더, 서영갑(徐永甲) 씨를 만났다.

▲국내 최고령 보디빌더 서영갑 씨(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국내 최고령 보디빌더 서영갑 씨(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민소매를 입은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뿐이었을까. 민소매 밖으로 마중을 나온 근육을 보니 가히 83세의 몸매라고는 믿기지 않았다. 서 씨의 자택으로 들어가자 또 한 번 놀라운 광경이 펼쳐졌다. 그가 보디빌딩 대회에서 수상한 수십여 개의 트로피와 상장이 벽면을 빽빽하게 채운 걸로도 모자라 바닥까지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지하 1층은 그를 위한 헬스 공간이다. 비록 삐까뻔쩍(?)한 최신식 운동기구는 없지만, 수년간 서 씨가 사용한 덤벨이며 벤치 등으로 꾸며진 이곳은 그의 보물 창고이기도 하다. 그와 보디빌딩의 인연은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운동으로 되찾은 건강

1999년 교직에서 은퇴한 서 씨는 그해에 바로 헬스장에 등록했다. 운동을 체계적으로 배우고 싶은 마음도 컸지만 두 달 후에 열리는 ‘대구 미스터 대회’가 눈앞에서 아른거렸기 때문이다. 늦은 나이에 보디빌딩을 시작하려니 아내는 “그런 곳은 젊은이나 나가는 곳이지 60대가 나가는 곳이 아니다”라며 “누구 욕 보일라 하는교, 하마 때려치우소!” 하면서 면박 아닌 면박을 줬다. 하지만 무시무시한 아내의 잔소리도 그의 도전을 막을 순 없었다. 그의 전략은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였다.

“삼시 세끼 밥 차려달라면서 집에 있는 것보단 나가서 운동하고 오는 게 더 낫지 않겠느냐, 젊은 사람들과 겨뤄본다면 응원을 해주진 못할망정 반대를 하면 되겠느냐, 이런 식으로 설득을 했죠.”

첫 번째 고비를 잘 넘겼다고 생각했을 때 두 번째 난관에 봉착하고 말았다. 바로 나이를 먹고 볼록하게 나온 배가 문제였다.

“트레이너가 몸 여기저기를 콕콕 찔러보다가 배를 보더니 약간 난처한 표정을 짓더라고요. 보디빌딩은 근육미로 승부를 보기 때문에 배가 나오면 탈락이라는 거죠. 그래도 해보겠다고 하니 ‘그럼 한 번 빠짝 쫄라봅시더’ 하더라고요.(웃음)”

노년부가 따로 없던 시절, 중년부와 겨뤄 그가 거둔 성적은 다름 아닌 금상. 그 후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꾸준히 몸매를 관리하며 국내 최고령 보디빌더로 활약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보디빌딩 지도자 자격증과 심판자격증까지 취득했다. 사실 그가 이토록 근육 단련하기에 열심인 이유가 있다. 약 40년 전, 영어 선생님으로 학생들을 지도할 때의 일이다.

“새벽방송수업, 보충수업, 정규수업, 또다시 보충수업 그리고 야간수업까지, 고3들을 담당하다 보니 쉴 틈이 없었어요. 스트레스로 인해 몸이 고장 나기 시작했죠. 처음엔 무릎이 아프더니 나중엔 허리까지, 어떤 방법을 써도 나아지지 않다가 근력운동을 한 뒤로 점점 좋아지더라고요. 그때 운동의 중요성을 깨달았죠.”

▲국내 최고령 보디빌더 서영갑 씨(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국내 최고령 보디빌더 서영갑 씨(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즐기는 자가 고수가 된다

그가 운동하는 이유는 명확하다. 건강하고 행복하기 위해. 이때 운동은 수단이 되어야 하지 목표가 되면 불행해진다고 서 씨는 설명한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보디빌더는 다 한다는 식단조절도 그에겐 예외다.

“운동에만 집착해서 과욕을 부리면 어느 순간 취미가 아닌 과제가 되어버려요. 열심히 운동했는데 먹고 싶은 것도 못 먹으면 얼마나 고통스럽겠어요. 그래서 저는 삼시 세끼 잘 챙기고 먹고 싶은 게 생기면 주저 없이 행복하게 먹습니다.(웃음)”

그가 운동을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바로 꾸준함. 매일매일 실천할 수 있는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저는 항상 외출할 때 4kg 모래주머니를 양발에 차고 나가요. 운동은 특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꼭 헬스장이 아니더라도 운동할 수 있는 방법은 많죠. 어렵게 생각하지 않으면 좋겠어요. 즐길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운동법을 찾아보세요. 즐기는 순간 고수로 향하는 첫걸음이 됩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묻자 그는 “지금처럼만”이라고 대답했다. 한 가지 더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다른 시니어에게도 운동의 중요성을 알리고 싶다는 것이다. 현재 그는 시니어를 대상으로 근력 운동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운동을 하면 삶의 질이 바뀝니다. 나이 들었다고 포기할 게 아니라 용기를 가지고 꼭 도전해보세요. ‘브라보’한 라이프가 찾아옵니다.”

▲서영갑 씨가 수상한 트로피(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서영갑 씨가 수상한 트로피(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