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 인턴 채용하는 ‘GS리테일’, ‘본아이에프’

기사입력 2019-02-12 20:29:08기사수정 2019-02-12 20:29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커버스토리] PART 05 시니어 인턴십 기업 사례

시니어에게도 아직 ‘시니어 인턴십’이라는 용어가 익숙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이 제도를 잘 알고 활용한다면 기업에도, 재취업을 원하는 구직자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최근 시니어 인턴 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있는 기업들의 사례를 알아봤다.


2015년에 개봉한 영화 ‘인턴’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대학생 인턴의 이야기가 아닌 70세 시니어가 은퇴 후 인턴으로 재취업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70세가 재취업이라니, 말도 안 돼!”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이제는 더 이상 영화 속에서만 가능한 이야기가 아니다. 우리나라는 2011년부터 시니어에게 다양한 직종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경제활동 기회를 주기 위해 보건복지부에서 제시한 신규 사업 ‘시니어 인턴십’을 운영 중이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에 발맞춰 대기업도 나섰다. 사회공헌활동 일환으로 시니어를 인턴으로 채용하기 시작한 것이다. ‘시니어 인턴십’을 운영하는 대표적인 기업으로는 ‘GS리테일’과 ‘본아이에프’가 있다.


시니어 인턴 채용 5년 차, GS리테일

GS리테일은 2014년부터 보건복지부,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손잡고 시니어 인턴 제도를 시행해 2018년까지 총 86명의 시니어를 인턴으로 채용했다. 시니어 인턴은 GS25 직영점에서 포스(계산기)를 비롯한 점포 진열 및 정비, 재고관리, 판매 등의 교육을 받은 후 실제 근무를 시작하게 되며 다른 스토어매니저(근무직원)와 동일한 매장관리 업무를 수행한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주로 현역에서 은퇴하신 분이 많은데, 평균 연령 만 60세의 어르신들에게 인생 2막을 열어드린다는 점에서 담당자로서 보람을 느낀다”며 시니어 인턴 제도의 장점을 꼽았다. 반면 제도를 처음 도입하는 과정에선 우려되는 부분도 많았다고 말했다.

“제도 도입 초기에는 연세가 많으신 분들의 업무 숙련도가 떨어지진 않을까, 젊은이가 많은 조직에서 잘 적응하실 수 있을까 하는 염려가 컸습니다. 그러나 우려와는 다르게 20~30대 못지않은 열정으로 교육에 열심히 참여해주시고 친근하게 고객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주셔서 시니어의 열의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최근 GS25 역삼쌍마점은 약 1년 6개월 동안 시니어 인턴으로 일하던 김재수 씨를 정식 직원으로 채용했다. 2014년부터 시니어 인턴 제도를 운영해온 GS25에서 정직원 채용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 GS리테일 관계자는 이에 대해 “최근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줄이면서 은퇴한 시니어에게는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GS25 경영주와 근무자 모두 만족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2019년 시니어 인턴 채용 계획에 대해선 “현재 모집 중”이라고 답했다.

“시니어 인턴 제도가 정부 사업이다 보니 책정된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고 나면 지원이 종료되어 채용률이 낮아지는 해도 있습니다. 앞으로 정부 예산이 보다 많이 편성되고 사회적 관심도도 높아져 더 많은 시니어 인턴과 함께 일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본아이에프, 올해부터 시니어 인턴십 진행

본죽, 본죽&비빔밥 카페, 본도시락 등의 외식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기업 본아이에프도 2018년 5월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시니어 인턴 채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본아이에프 김명환 대표는 “우리나라가 고령 사회에 진입함에 따라 노인 일자리 부족 등 고령 인구 증가와 관련한 다양한 사회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면서 “이에 본아이에프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함께 양질의 시니어 일자리를 창출해나가는 등 국내 실버 복지 향상에 힘써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본아이에프는 협약을 통해 대구, 경상북도, 충청도의 가맹점을 중심으로 한식 조리, 매장 관리, 고객서비스 등의 시니어 적합 직종에 만 60세 이상의 시니어 인턴을 채용하기로 협의했다. 이에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시니어 인턴을 채용하는 가맹점에 한 명당 최대 300만 원의 인건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니어 인턴 제도가 기업에게 주목받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기업이 시니어 인턴을 채용할 경우 짧으면 한 달, 길면 6개월간 정부로부터 임금을 지원받는다. 뿐만 아니라 시니어가 인턴 기간을 마치고 정규직으로 채용될 경우에도 일정 기간 지원을 받는다. 이로써 기업은 임금에 대한 부담을 덜고 시니어 인턴을 채용할 수 있다. 본아이에프 관계자는 “3개월간의 인턴 업무가 끝난 뒤에도 장기적으로 일할 수 있는 직원을 원하기 때문에 끈기 있는 시니어 구직자를 선호한다”며 “주방 업무가 주를 이루다 보니 체력을 중시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