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개구리는 ‘경칩’의 상징이 됐을까

기사입력 2019-03-06 10:51:28기사수정 2019-03-06 10:51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3월 6일이 되자 한 포털사이트에 개구리가 등장했다.
▲3월 6일이 되자 한 포털사이트에 개구리가 등장했다.

24절기 중 세 번째 절기이자 완연한 봄의 시작을 알리는 경칩(驚蟄)이 돌아왔다. 본격적으로 농사를 준비하는 경칩은 농경사회를 이루며 살았던 우리 선조들에게 매우 중요한 날이었다. 특히 이날엔 개구리를 빼놓고 말할 수 없다.

개구리가 경칩에 빠지지 않은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경칩의 의미를 풀어보면 ‘겨울잠을 자는 벌레(蟄)’들이 ‘놀라서 깨어나는(驚)’ 날을 의미한다. 양서류인 개구리는 온도 변화에 아주 민감하기 때문에 동면에서 깨어나 활동하는 시기를 통해 향후 기후와 온도를 대략적으로 추측할 수 있는 척도가 되었다.

조선중기의 학자 이수광이 쓴 백과사전인 ‘지봉유설(芝峯類說)’에서는 경칩 때 개구리 울음소리로 한 해의 풍흉을 점치던 풍속을 소개하기도 했다.

“상사일(上巳日)에 개구리 울음소리를 듣고 수해(水害)와 한재(旱災)를 점치는데, 개구리[田鷄]가 울기는 하나 벙어리가 되면 논에서는 좋은 벼를 거둘 수 있고, 개구리가 울부짖어 음향이 나면 논 안에서 노[槳]를 끌어당기기 좋다.” - 지봉유설 中

민간전승에 의하면 경칩을 즈음하여 개구리 울음소리를 서서 들으면 그 해는 일이 많아서 바쁘고 누워서 들으면 편안하게 농사를 잘 지을 수 있다고 한다. 한편 경기도 광주에서는 개구리 울음소리를 누워서 들으면 일년 내내 몸이 아프고 앉아서 들으면 건강하고 좋다고 전해진다.

▲개구리 알
▲개구리 알

경칩에 먹는 특별한 음식도 있다. 바로 개구리 알이다. 과거 일부 지역에선 건강과 행운을 빌기 위해 동면에서 깨어난 개구리나 도롱뇽 등의 양서류 알을 먹는 풍습이 있었다. 경칩에 먹는 양서류의 알이 아픈 허리를 낫게 하고 몸을 보호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