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아침은 안녕한가요?

기사입력 2019-04-03 09:57:35기사수정 2019-04-03 09:5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커버스토리] PART 02 To wake up

하루의 시작은 아침에서부터 시작된다. 어떻게 하면 안녕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을까. 서울아산병원의 도움을 받아 건강한 수면법과 아침에 하면 좋은 스트레칭 동작을 알아봤다.

상쾌한 아침을 위한 건강한 수면법

도움말 정석훈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잠자리에 누워도 바로 잠들지 못하고 한참을 뒤척인 경험이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숙면을 못했을 때는 아침에 일어나도 몸이 무겁고 찌뿌둥하면서 컨디션이 좋지 않다. 이런 아침이 반복된다면 수면 습관에 문제가 없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정 교수는 건강한 수면을 위해선 무엇보다 기상시간을 일정하게 설정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인간의 평균 수면시간을 7시간으로 가정할 때, 나머지 17시간은 활동해야 24시간이 완성됩니다. 예를 들어 오전 7시에 일어났다면 17시간 후인 자정이 돼서야 잠이 오고, 오전 9시에 일어났다면 새벽 2시가 돼야 잠이 오게 되는 거죠. 즉 일어나는 시간에 따라서 17시간 후의 취침 시간이 다시 결정되기 때문에 동일한 기상시간에 규칙적으로 일어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기상시간을 정했다면 그 시간을 기준으로 7시간 전쯤으로 취침시간을 정하면 된다. 문제는 나이가 들면 멜라토닌이라는 수면호르몬이 감소하면서 수면시간이 줄어들게 되는데 시니어들은 오히려 더 오래 자고 싶어 한다는 점이다.

“9시 뉴스가 끝나면 그때부터 잠자리에 들어 7시에 일어나길 바라십니다. 그럼 총 10시간을 주무시겠다는 거죠. 근데 대부분은 12시까지 뒤척이다가 잠이 드십니다. 그러고 나선 잠들기까지

3시간이 걸렸다고 말씀하시는데 그건 3시간 동안 못 주무신 게 아니라 그냥 3시간 일찍 누우신 거예요.”

그렇다면 적절한 취침시간에 누웠는데도 잠이 오지 않을 경우엔 어떻게 해야 할까. 정 교수는 눕고 나서 15분 이내에 잠이 들지 않으면 일어나라고 조언한다. 억지로 누워 있지 말고 잠이 올 때 잠자리에 들라는 것이다. 이러한 생활습관 개선으로도 효과가 없을 때는 수면제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수면제도 기상시간을 기준으로 한 7시간 정도 전에 드셔야 약효를 볼 수 있습니다. 그보다 일찍 먹게 되면 효과가 떨어지는데 환자분들은 약을 먹어도 잠이 안 온다면서 복용량을 늘리곤 하죠. 그렇게 되면 졸음운전, 낙상 등의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습니다. 그래서 수면제를 드실 때는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시니어의 안 좋은 수면 습관 중 하나는 바로 수면시간이 아닌데도 자주 누워 있다는 점이다. 정 교수는 기상시간이 되면 무조건 일어나고 취침시간 전까진 가급적 누워 있지 말고 활동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하루 종일 누워 있는 분이 의외로 많은데, 그러면서 밤에 잠이 안 온다고 힘들어하십니다. 그런데 그 상황은 불면이 아니라 잘 이유가 안 생겨서 잠이 안 오는 거예요. 잠은 하루 동안 쓴 에너지를 다시 보충하기 위해 필요한 것입니다. 그런데 누워만 있으면 수면 리듬이 흐트러지게 돼요. 비유하자면 충전된 휴대폰을 또 충전할 필요가 없는 거랑 똑같은 거죠.”

정 교수는 숙면을 위한 운동은 자기 전에 하는 것보다 낮에 하는 게 더 좋다고 조언한다. 격렬한 운동은 오히려 근육을 수축시켜 잠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잠이 안 올 때는 억지로 자려고 애쓰지 말라고 했다.

“잠을 꼭 자야 한다는 생각 자체가 불면증을 더 악화시킬 수 있어요. 잠이 안 오면 안 자도 돼요. 그럼 뭐 하느냐? 놀면 돼요. 밤에도 노세요. 그 대신 그다음 날에는 활동을 해야 합니다. 그러면 밤에 저절로 잠이 오게 되어 있어요. 잠이라는 게 어디 가는 게 아니거든요. 그러니까 잠에 너무 집착하지 않으면 좋겠어요.”


밤 동안 뭉친 근육 풀어주는 스트레칭

도움말 김원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모델 김수빈 서울아산병원 물리치료사


아침에 일어나서 하는 가벼운 스트레칭은 혈류를 개선해 신체의 각 기관에 산소를 원활히 공급할 뿐만 아니라 밤 동안 굳은 근육을 풀어줘 갑자기 움직였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부상을 방지해준다. 특히 시니어의 경우 부상 위험이 크기 때문에 가급적 활동하기 전엔 몸을 가볍게 풀어주는 것이 좋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모든 동작을 통증이 없는 범위 내에서 해야 한다.

목 가볍게 돌리기

갑자기 움직였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부상을 방지한다. 발을 어깨너비로 벌리고 허리에 양손을 얹어 준비자세를 취한다. 머리를 조금 젖힌 뒤 작은 원을 그리듯 목을 가볍게 돌려준다. 이때 허리가 휘지 않도록 주의한다.

옆으로 기지개 펴기

팔이나 어깨 등 잘 사용하지 않는 근육들을 이완해주는 동작이다. 손을 위로 쭉 뻗은 뒤 팔꿈치를 잡아 양손을 교차시킨다. 옆으로 30° 정도 기울여준 뒤 5~10초간 머무른다. 손 위치를 바꿔 반대 방향으로 똑같이 실시한다.

팔꿈치 붙이고 어깨·목 활짝 펴기

팔이 직각이 될 수 있도록 팔꿈치를 몸통과 가깝게 위치한 상태에서 시작한다. 머리를 뒤로 젖혀주는 동시에 팔은 몸통 바깥쪽으로 천천히 돌려준다. 이때 허리가 휘지 않도록 한다. 이 동작은 어깨와 목 근육을 이완해준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