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5. 26 (화)

국내 퇴직 전문 인력 파견 프로그램으로 꿈과 열정을 열다

기사입력 2019-07-15 08:36:10기사수정 2019-07-15 08:39
  • 인쇄하기

[앙코르 커리어] 윤희식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 성공 사례 ⓵

▲윤희식 자문단원은 지난 3년간 네팔 국가정보 기술센터에서  ICT 분야 자문단 활동을 하였다.(우측에서 다섯번 째)
▲윤희식 자문단원은 지난 3년간 네팔 국가정보 기술센터에서 ICT 분야 자문단 활동을 하였다.(우측에서 다섯번 째)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에 선발 되면 해당 국가로 파견된 후 1년마다 컨펌을 받는다. 그래서 1년 있다가 오는 사람도 있고, 2년 있다가 오는 사람도 있다. 최장 활동기간은 3년이다. 윤희식 선문대학교 글로벌소프트웨어학과 부교수도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원’으로 활동했다. 작년 말 그는 네팔에서 ICT 분야 자문 업무를 보면서 3년의 활동기간을 꽉 채우고 귀국했다. 그에게 자문단의 롤과 네팔에서의 삶, 그리고 자문단원으로서의 마음가짐에 대해 물어봤다.

“NIPA 자문단원 활동이 끝난 후에도 뒷정리하며 왔다 갔다 했는데 우연한 기회에 선문대학교에서 불러주셔서 주저앉았죠.(웃음) 올 3월부터 글로벌소프트웨어학과 부교수가 됐고 아직 적응기간이에요.”

2012년 무렵 해외 봉사활동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던 윤 교수는 관련 계획을 세워놓고 지내다 2015년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원’에 지원했다. 탈락하는 건 아닌가 하고 걱정도 했단다.

“HP와 CJ에서 근무하고 대학에서 좀 있다가 퇴직한 후 다른 쪽 활동을 한번 해보면 어떨까 하던 차에 이런 프로그램이 있다고 해서, 잘됐다 하고 지원했어요. 그런데 인터뷰할 때 보니까 50대 중반인 제가 막내였어요. 특히 동남아는 지리적으로 가까워서 그런지 경쟁도 심해 내가 스펙이 안 될 수도 있겠구나 했죠. 떨어질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렇다면 자신이 선발된 이유를 알고 있을까? 그는 자신의 의지를 나름의 강점으로 꼽았다.

“요새는 머릿속에 있는 지식보다 지식이 어디 있는지가 중요하죠. 그래서 노하우(Know-how)라고 안 하고 노웨어(Know-where)라고 하잖아요? 저는 그런 쪽 경험도 있고 네트워크도 있어 커리어적 강점이 된 것 같아요. 그 외 부족한 부분은 내 의지로 끌고 가겠다고 다짐한 게 좋은 결과로 나온 것 같습니다.”

▲윤희식 자문단원(우측에서 두번 째)
▲윤희식 자문단원(우측에서 두번 째)

부족한 부분은 의지로 메꾼다

윤 교수가 네팔에서 한 일들의 우선순위는 첫 번째가 정부의 거버먼트 마스터플랜 수립이었고 두 번째는 재난복구센터(DRC)의 구축이었다. 그 외 강의 등 소소한 일들이 더 있었다. 주말에는 요가학원을 다니고 근처 네팔 아이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쳤다고 한다. 그는 두 번째 프로젝트인 DRC의 구축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귀국해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봉사활동은 아니었지만 열심히 기여하고자 했어요. 그리고 그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시야가 넓어지고 마음의 폭이랄까, 여유가 생기는 걸 느꼈어요. 남자가 군대 갔다 오면 두세 달 정도는 철든다고 하던데 그런 느낌?”

그는 프로젝트를 완수하지 못한 게 아쉽지만 자문단원은 자문단원일 뿐이지 그 안에 들어가서 ‘지지고 볶을 수는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었다. 다만 이삼 년 지나면서 그들에게 같은 얘기를 해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는 걸 알고 그 노하우를 살릴 수 있었다.

그가 자신의 ‘노하우’로 네팔에서 사람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었는지는 인터뷰를 하면서 확인되었다. 그와 같이 일했던 네팔인들이 카카오톡으로 계속 메시지를 보내는 통에 인터뷰가 잠깐 중단될 정도였다. 네팔에서의 삶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네팔의 야채시장
▲네팔의 야채시장

자문단원의 최고 덕목은 ‘함께하는 것’

네팔에서 가장 힘들었던 일을 묻자 그는 곧바로 ‘없었다’고 대답한다. 식사나 건강관리도 큰 문제가 없었다고 말한다. 이런 긍정적인 마인드는 삶에 대한 그의 태도에서 자연스럽게 배어나온 것이라 생각됐다.

“해외에 나가 활동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면 음식 문제 정도는 감수해야 하는 거 아닐까요. 그것도 다 경험이고 배우는 일이니까요. 물론 식당이 더러워서 물티슈로 닦아야 하긴 했어요.(웃음) 네팔은 ‘달밧’ 요리가 주식인데 먹는 데는 별 무리가 없었어요. 오히려 귀국 후 그 음식이 생각나 수원에 있는 네팔 식당에 가서 먹었어요. 그런데 맛이 좀 다른 거 같더라고요.(웃음)”

그는 네팔 문화를 적극 이해하고 받아들이려 노력했다. 당연히 자문단원으로서의 최고 덕목도 ‘흡수되고, 함께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어떤 분 말씀을 들어보면 ‘나는 고참이고 그들은 젊은 친구들이다, 나는 잘사는 나라에서 왔다’며 그 나라 사람을 깔보는 게 있어요. 이런 태도는 결국 자신한테 손해예요. 내가 아무리 잘났다고 생각해도 남이 알아줘야 진짜로 인정받을 수 있는 거니까요. 특히 자문단은 개도국 실무진들의 평가가 중요해요. 그래야 같이 일할 수 있어요. 저는 먼저 그들과 동화하기 위해 노력했어요. 저절로 겸손해질 수밖에 없더군요.”

10여 년간의 성과, 정리하면 혁신 전략 나올 것

윤 교수는 “일하는 게 쉬는 것”이라고 말한다. 아울러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원으로서 애정을 담아, 지난 10여 년간의 국가별 성과와 자문단원의 효과적 활용에 대해 주목해볼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국가별로 쌓인 자료들이 있는데 잘 활용되지 않고 있는 것 같아 너무 아까워요. 콘퍼런스 등의 성과물을 가시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보는 거죠. 그리고 진심 어린 봉사에 열정적인 사람들이 있어요. 그들에 대한 발굴과 대우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윤 교수는 건강과 언어에 문제가 없다면 NIPA 자문단에 꼭 도전해서 성취감을 얻고 시야를 넓히는 기회를 가져보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우리나라가 국제 사회로부터 존경받고 품격 있는 나라로 가기 위한 긴 여정에서, 자신이 담당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NIPA 자문단을 하면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다고 자부했다.

▲윤희식 자문단원 : 활동 국가▶ 네팔, 활동 기관▶ 국가정보기술센터(National Information Technology Center), 자문 분야▶ ICT, 자문 내용▶ 기술 자문 및 정책 연구, 파견 기간▶ 2015년 12월 28일~2018년 12월 27일.
▲윤희식 자문단원 : 활동 국가▶ 네팔, 활동 기관▶ 국가정보기술센터(National Information Technology Center), 자문 분야▶ ICT, 자문 내용▶ 기술 자문 및 정책 연구, 파견 기간▶ 2015년 12월 28일~2018년 12월 27일.

하반기 신청은 월드프렌즈NIPA자문단의 공식 홈페이지(senior.nipa.kr)에서 하면 된다. 만 50세 이상의 퇴직(예정)자로 정보통신, 산업기술, 에너지자원, 무역투자, 지역발전 등 5개 파견 분야에서 10년 이상 또는 이에 상응하는 경력이 있다면 지원이 가능하다. 서류 및 면접심사를 거쳐 선발하며, 개도국 정부나 공공기관에 파견돼 1년간 자문단원 활동을 하게 된다. 평가에 따라 최대 3년까지 활동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