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문화 행사를 찾다

기사입력 2019-11-04 10:54:09기사수정 2019-11-04 10:5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파란 하늘 아래 걷고 싶은 계절 이달의 추천 문화행사를 소개한다.


▲11월의 문화캘린더
▲11월의 문화캘린더


◇ 2019 서울 빛초롱 축제

일정 11월 1~17일 장소 서울 청계천 일대

매년 11월, 매해 다른 콘셉트로 청계천 일대에서 오색찬란한 등(燈)을 밝히는 서울의 대표 축제다. 올해는 ‘당신의 서울, 빛으로 꾸는 꿈’을 주제로 청계광장부터 수표교까지 약 1.2km 구간에서 형형색색 아름다운 등불을 감상할 수 있다.


◇ 호이 랑

일정 11월 6일 장소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고전 ‘일사유사’에 등장하는 효녀 부랑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발레극. 국립발레단의 신작으로 강수진 예술감독과 강효형 안무가를 비롯한 국내외 베테랑 제작진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 패왕별희

일정 11월 9~17일 장소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동명 경극을 원작으로 춘추전국시대 초한전쟁에서 패하고 자결한 영웅 항우와 그의 연인 우희의 사랑을 노래한다. 시각 중심의 경극과 청각 중심의 창극이 만나 특유의 웅장하고 화려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관객을 사로잡는다.


◇ 인테리어즈

일정 11월 15~17일 장소 명동예술극장

노벨문학상을 받은 상징주의 대표 극작가 모리스 마테를링크의 ‘인테리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며 블랙코미디의 요소를 부각했다. 마치 집 안을 들여다보는 듯 관찰자의 시점으로 인물들의 내적 갈등을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 아이다

일정 11월 16~2월 23일 장소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한국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아온 뮤지컬 ‘아이다’가 올해 무대를 끝으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참혹한 전쟁 속에서 피어난 아이다 공주의 사랑 이야기가 더욱 아련하게 펼쳐진다.


◇ 감쪽같은 그녀

개봉 11월 27일 출연 나문희, 김수안

70대 철부지 할머니 말순과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10대 손녀 공주의 좌충우돌 동거를 그렸다. 말순 역의 나문희와 공주 역의 김수안은 65세의 나이 차이를 초월하는 연기 호흡을 통해 유쾌한 웃음과 훈훈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