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아모잘탄패밀리 연매출 1000억 돌파

기사입력 2019-12-30 11:03:51기사수정 2019-12-30 11:05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아모잘탄패밀리(한미약품)
▲아모잘탄패밀리(한미약품)

올해 출시 10주년을 맞은 고혈압치료제 아모잘탄이 한국 제약산업 복합신약 개발 역사에서 대기록을 썼다.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한 복합신약 ‘아모잘탄패밀리’의 2019년 연간 매출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아모잘탄패밀리는 고혈압치료 복합신약 ‘아모잘탄’과, 아모잘탄에 각각 한가지씩 성분을 더한 3제 복합신약 ‘아모잘탄큐’, ‘아모잘탄플러스’ 3종을 뜻한다.

보험약가 기준 도매업체 및 약국 출하 매출액으로 1021억원을 달성한 아모잘탄패밀리는 맏형격인 아모잘탄이 751억원, 아모잘탄플러스 197억원, 아모잘탄큐 7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처방매출 기준인 유비스트로도 아모잘탄패밀리는 980억원의 매출달성이 예상된다.

2009년 출시돼 올해 10주년을 맞은 아모잘탄은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칼슘채널차단제(CCB)계열의 암로디핀과 안지오텐신수용체차단제(ARB)계열의 로잘탄을 복합한 세계 최초 복합신약으로 정부로부터 ‘개량신약’으로 허가받은 국내 최초 복합신약이다.

2009년 출시 첫해 116억원 매출을 기록한 아모잘탄은 10년간 약 7334억원의 누적 매출(아모잘탄·아모잘탄플러스·아모잘탄큐)을 달성했다. 10년간 처방된 아모잘탄패밀리 브랜드의 알약수는 8억5101만정에 이르며 누적 복용환자수는 110만명에 육박한다.

아모잘탄은 사회적 비용 절감에도 공헌하고 있다. 아모잘탄이 수입약을 대체해 건강보험 재정에 기여한 누적 액수만 해도 1624억원(2018년 기준 누적처방 6억9709만정 기준, 정당 절감액 356원)에 달한다. 특히 아모잘탄은 한국에서 가장 많이 처방되는 전문의약품 상위 10개 제품에 한미약품의 로수젯과 함께 한국 제약회사가 개발한 제품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한미약품은 아모잘탄 출시 이후 보다 더 혈압 조절이 필요한 고혈압 환자들을 위한 3제 복합제 ‘아모잘탄플러스’와 많은 고혈압 환자가 동반질환으로 갖고 있는 고콜레스테롤혈증까지 한 알에 치료할 수 있는 3제 복합신약 ‘아모잘탄큐’ 2종을 더해 아모잘탄패밀리로서 다양한 임상 데이터를 축적하며 근거중심 마케팅을 전방위로 펼쳐나가고 있다.

우종수 한미약품 사장은 “올해는 아모잘탄 출시 10주년을 맞으며 지속적으로 축적한 기술과 신뢰를 기반으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한 해”라며 “한미약품만의 자체기술로 후속 연구를 활발히 진행해 아모잘탄패밀리가 10년, 20년을 넘어 한미약품의 대표제품으로 의료진의 사랑을 받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