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저마다 목표주가 '상향조정'

기사입력 2020-01-03 08:00:0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삼성전기, 개선되는 MLCC 업황 타고 반등 기대

지난해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업황이 크게 둔화됐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전세계 정보기술(IT) 시장 내 소비심리가 위축됐고 중국 저가업체 진입 등에 따른 공급과잉이 이어지면서 가격이 내려가고 재고가 늘었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 들어 MLCC 재고는 기존 6개월에서 2~3개월로 줄어들고 있어 조만간 정상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올해는 5G 스마트폰 보급 확대 효과 등으로 MLCC 업황이 본격적으로 반등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을 비롯해 중국과 EU 등 주요 국가가 5G 통신망 도입을 본격화하면서 전세계 5G 스마트폰 출하량이 늘어날 전망”이라며 “5G 스마트폰은 기존 스마트폰보다 많은 MLCC가 필요하기 때문에 관련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기)
(삼성전기)

◇어둠을 지나 새벽 맞이한다

이 가운데 증권가에서는 삼성전기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올 1분기 예상 실적은 기대에 못 미치지만 올해 안에 재고를 털어내고 우상향으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삼성전기의 올 1분기 매출액이 2조1000억 원, 영업이익이 1492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장 기대치인 매출액 2조2000억 원과 영업이익 1793억 원에 하회하는 수준이다. MLCC 마진이 10%로 예상보다 부진할 것으로 전망돼서다.

하지만 메리츠종금증권을 비롯한 대부분의 증권사들은 삼성전기의 올해 전망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당장은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지만 2분기를 지나면서 ‘어둠을 지나 새벽을 맞이할 것’이라는 게 증권사들의 중론이다.

삼성전기의 투자포인트를 살펴보면 컴포넌트솔루션부문은 MLCC 수요 회복이 기대되고 올 2분기 말부터 자동차용 MLCC 공장이 가동돼 하반기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또 모듈솔루션부문은 삼성전자 갤럭시S11부터 폴디드 카메라 모듈 출시를 본격화해 평균판매가격(ASP) 상승 효과가 기대된다. 기판솔루션부문은 패키지사업 호조가 지속돼 영업이익에 긍정적이다.

이에 미래에셋대우는 삼성전기의 올해 추정 영업이익 예상치를 기존 8032억 원에서 8398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박원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지난해 부진하던 기판 사업과 카메라 모듈 사업이 올해 정상화되고 MLCC 실적 개선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미래에섯대우는 삼성전기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12개월 목표주가를 15만1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메리츠종금증권과 대신증권도 목표주가를 각각 15만 원과 15만5000원으로 상향했다. 삼성전기 주가는 지난 2일 종가 기준 12만6500원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