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위험 속에 '기회' 있다

기사입력 2020-01-07 08:00:22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저평가된 LG전자··· 2020년 상반기 투자매력 충분

실적 하락의 늪에 빠진 LG전자로 금융투자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증권가는 LG전자의 지난해 4분기 이익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수년째 반복되는 ‘상고하저’의 이익흐름을 감안하면 올 상반기를 주시해야 한다는 관측이 흘러나온다. 지난해 4분기에 실적 하락이 예견된 만큼 올 상반기에는 투자 매력이 존재한다는 시각이다.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를 탑재한 88인치·77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8K’(LG전자)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를 탑재한 88인치·77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8K’(LG전자)

◇매년 반복되는 ‘상고하저’ 주목

NH투자증권에 따르면 LG전자의 지난해 4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2223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7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 가전제품군(에어컨 등)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 △TV사업의 연말 판매촉진 프로모션 비용 발생 △스마트폰사업 부진 등을 4분기 영업이익 감소 요인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올 하반기는 기대해 볼 만하다는 게 증권가의 전망이다. 증권사들은 LG전자가 올해도 ‘상고하저’ 이익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LG전자에 대한 투자포인트는 여기서 찾을 수 있다. 상반기 실적 개선 가시성이 높고 밸류에이션 매력이 존재해 매수 관점의 접근이 유효하다는 게 증권사들의 판단이다.

대신증권의 분석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판매 확대(전년 대비 45% 증가)가 액정표시장치(LCD) TV 경쟁 심화를 상쇄할 것으로 보인다. LG디스플레이도 OLED 패널 공급 증가로 48인치에서 88인치 영역을 지원해 점유율 확대 및 프리미엄 전략 유지를 병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가전은 프리미엄화의 비증 확대 속에 신성장 제품군(공기청정기, 무선청소기, 스타일러 등)의 매출 증가로 높은 수익성 유지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부문은 5G 폰 매출 확대에 주력하지만 사업 재조정의 가능성이 상존해 주가 측면에서 긍정적인 평가가 나온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LG전자는 밸류에이션의 시점 변경과 저평가 부각, 가전과 TV의 성수기 진입 효과로 주가의 추가 상승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박원재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LG전자는 올해 신 가전 확대와 스포츠 이벤트(올림픽 및 유로2020) 효과로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와 홈엔터테인먼트(HE) 실적 호조가 기대된다”며 올해 영업이익을 2조8825억 원으로 추정했다.

또한 고정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스마트폰사업은 실적 부진 지속에도 생산공장 이전(베트남) 및 제조사개발생산(ODM) 생산 비중 확대로 비용 감소가 예상된다”며 “LG전자의 올해 연결 영업이익은 2조9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LG전자의 올 상반기 실적 회복 모멘텀과 낮은 주가 밸류에이션을 고려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8만3000원을 유지했다. 미래에셋증권은 투자의견 ‘매수’와 12개월 목표주가 8만9900원을 내놨다. 대신증권 역시 ‘매수’와 목표주가 9만 원을 유지했다. LG전자는 지난 6일 6만9900원에 장을 마쳤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