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눈앞에 둔 역대 '최고가'

기사입력 2020-01-13 08:00:08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네이버, '전자상거래·파이낸셜·웹툰' 기대감 급상승

네이버(NAVER)가 올해 역대 최고가를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네이버의 광고부문과 전자상거래부문, 웹툰부문이 성장하고 금융부문도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서 기대가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네이버는 유가증권시장에서 2018년 1월 8일 종기기준 19만 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그런데 지난 10일 18만8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역대 최고가 경신까지 2000원이 남았다. 최근 5거래일째 상승세인 점을 고려하면 새 기록 달성이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물론 실적이 주가 상승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다소 부진할 것으로 예상돼서다. 하지만 증권사들은 올해 네이버의 실적 전망을 긍정적으로 내다보고 있어 4분기 실적에 대한 우려는 기우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예상되는 2020년 실적 모멘텀

네이버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시장기대치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NH투자증권의 분석에 따르면 네이버는 4분기에 매출액 1조7100억 원과 영업이익 2002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9% 올랐으나 영업이익은 6.1% 떨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4분기 인센티브 반영,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의 영향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올초부터 전자상거래, 파이낸셜 등의 장기 성장 모멘텀이 재부각될 전망이라서다. 음식배달앱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의 대형 인수·합병(M&A) 성사에 이어 로젠택배 매각에 카카오모빌리티, 위메프가 참여하는 등 전자상거래시장이 격변하고 있다.

네이버는 전체 거래액(자체C2C, 플랫폼경유) 기준 시장점유율이 지난해 14.3%에서 올해 16.0%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1위 전자상거래 사업자다. 판매 제품 수직 계열화(음식료, 생활용품, 서비스 중계 등)와 수익 모델 정교화로 빠른 성장이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올해는 검색광고, 파이낸셜, 웹툰의 성과가 양호할 것으로 예상된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네이버의 올해 비즈니스플랫폼(검색광고) 사업 예상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7% 증가한 3조2500억 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부터 부각되고 있는 자회사의 성과도 두드러질 전망이다. 지난해 11월 설립된 네이버파이낸셜은 3000만 명의 가입자와 미래에셋대우로부터 투자 유치한 8000억 원의 자금력을 기반으로 올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금융플랫폼(모든 금융상품을 중계 판매하는)으로 거듭나는 여러 지표도 관측될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웹툰은 북미 월간활성이용자수(MAU) 1000만 명을 돌파하며 전체 6000만 명 이상의 MAU를 기록했는데, 올해도 이 같은 성장 추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김창권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네이버의 전자상거래, 네이버파이낸셜, 웹툰 등의 장기 성장 모멘텀은 올초부터 여러 뉴스플로우와 실적 지표가 확인돼 주가를 자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은 네이버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4만1000원, 24만 원을 각각 유지했다. 하이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도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4만 원을 각각 제시했다. 네이버의 지난 10일 종기기준 주가는 18만8000원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