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보는 배우, 윤여정의 선택은 옳았다

기사입력 2020-02-05 09:46:40기사수정 2020-02-05 09:4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왼쪽부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찬실이는 복도 많지', '미나리' 속 윤여정의 모습(각 사 제공)
▲(왼쪽부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찬실이는 복도 많지', '미나리' 속 윤여정의 모습(각 사 제공)

배우 윤여정의 출연작들이 연일 호평을 얻으며 그녀의 남다른 혜안이 주목받고 있다.

오는 12일 개봉하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은 제49회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지푸라기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노리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작품 속 윤여정은 기억을 잃은 노모 '순자' 역을 맡아 열연했다.

3월 개봉하는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이하 '찬실이는')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3관왕, 제45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 수상에 이어 제63회 샌프란시스코 국제 영화제, 제22회 우디네극동영화제, 제15회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으로 화제를 낳았다.

'찬실이는'은 '복'많은 찬실이의 인생 극복기를 그린 작품으로, 윤여정은 정 많은 주인집 할머니 ‘복실’ 역을 맡았다. 무심한 듯 보이지만, 세심하고 따뜻한 ‘복실’ 할머니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어 배우 한예리, 스티븐연과 함께 출연한 할리우드 영화 '미나리'는 제36회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대상, 관객상을 수상했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따라 미 아칸소주의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다. 한국을 넘어 윌 패튼, 스콧 헤이즈, 노엘 케이트 등 해외 배우들과 그녀의 연기 호흡이 기대를 모은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