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불확실성 털어낸 2020년

기사입력 2020-02-06 08:00:30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하나금융지주, 각종 비용 선반영하고 이익 개선 기대

하나금융지주가 시장 기대치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내놨다. 하지만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경상 순이익은 무난하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무엇보다 저평가 요인을 상당부분 해소하면서 투자매력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는 관측이 흘러나온다. 불확실성을 조기에 반영해 올해 이익 개선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상당부분 해소된 저평가 요인

하나금융지주의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한 3672억 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15%를 하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베트남 자산 1위 은행인 BIDV 지분 인수 관련 일회성 이익이 2286억 원 발생했고 환율하락에 따른 비화폐성 외화자산 환산 이익 840억 원이 있었지만 파생결합펀드(DLF) 상품 판매 관련 배상 준비금 등의 손실이 컸다.

DLF 충당금은 당초 예상치인 400억 원보다 많은 1595억 원에 이르렀다. 또 임금피크 조기퇴직 등 희망퇴직 범위를 넓히면서 약 1500억 원의 비용이 발생했고 중민국제융자리스(중국 민생투자그룹 합작 리스사) 지분투자 관련 손상차손 약 1400억 원과 대출 충당금 350억 원, 연말 RC(Risk Component) 조정에 따른 추가 충당금 265억 원, 폐쇄 점포 등 부동산 관련 손상차손 206억 원이 있었다.

하지만 부정적인 시각으로만 볼 필요는 없어 보인다. 특이 요인을 모두 제외하면 실적이 부진하다고만은 볼 수 없어서다. 강혜승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일회성 요인 등을 제외하면 경상 기준으로 약 5300억 원의 순이익을 낸 것으로 보인다”며 “무엇보다 DLF 배상, 중민국제융자리스 관련해 선제적 손실 인식으로 불확실성을 낮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순이자마진(NIM)이 안정화되고 있는 부분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하나금융지주의 지난해 4분기 은행 NIM은 1.41%로 0.06%포인트 추가 하락했다. 하지만 월 중 기준으로는 4분기 중 바닥을 다진 것으로 추정된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 1분기 안심전환대출 유동화 영향이 예상되지만 지난 8월 시장 금리 급락 여파가 일단락되면서 NIM은 더 이상 크게 하락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원화 대출금은 가계와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전 분기 대비 1.8% 증가했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추세를 고려하면 안심전환대출의 연초 ‘book off’ 효과와 12·16 대책 영향을 고려해도 올해 연중 대출이 전년 대비 4.4% 증가할 전망”이라며 “또 그룹 4분기 대손율도 0.23%로 건전성이 여전히 양호했다. 올해 연중 대손율은 0.23% 이내에서 관리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백 연구원은 “NIM이 당초 우려보다 긍정적인 흐름이고 대손과 규제 비용 관련 여러 불확실성도 지난해에 선제적으로 쌓았기 때문에 섹터 내 저평가 요인이 상당부분 해소됐다”며 하나금융지주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5000원을 유지했다.

또 미래에셋대우와 하나금융투자도 하나금융지주에 ‘매수’ 의견과 각각 4만9000원, 4만8500원의 목표주가를 제시했다. IBK투자증권은 5만3000원, 대신증권은 4만5000원의 목표주가를 각각 내놨다. 지난 5일 종가기준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3만4300원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