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올해 반등 가능성 '체크'

기사입력 2020-02-18 08:00:09기사수정 2020-02-18 08:00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KT&G 목표주가 낮췄지만 중장기 전망 '긍정적'

KT&G의 실적과 주가가 힘을 잃은 모양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고 주가는 바닥을 찍었다. 다만 증권사들은 KT&G에 대한 투자의견으로 ‘매수’를 유지했다. KT&G 주가가 반등할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분석이다.

▲KT&G 사옥.(KT&G)
▲KT&G 사옥.(KT&G)

◇중동향 수출 해결과제

KT&G 주가가 지난해 10월 이후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7일 9만3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최근 1년 사이 가장 낮은 주가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날 9만9500원보다 9200원이 빠진 금액이다.

또한 지난해 4분기 연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한 1조2007억 원, 영업이익은 4.6% 감소한 2518억 원을 기록했다. 지배주주 순이익은 기부금 증가와 환 관련 이익 감소로 8.7% 줄었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9.5% 증가한 7479억 원, 영업이익은 12.4% 늘어난 2698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DB금융투자는 KT&G의 지난해 4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8.8% 상회했으나 연결 영업이익은 예상치를 15%가량 하회했다고 분석했다.

KT&G의 실적 부진은 한국인삼공사(KGC)의 판관비 투자가 지속되고 해외와 기타 연결법인 실적의 예측 가능성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또 내수 담배 시장 점유율은 상승한 반면 수출 담배 판매량이 줄어든 탓도 있다.

차재헌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부동산분양 매출을 빼면 근본적인 수익성 개선이 제한적”이라며 “결국 수출부문이 회복되기 전까지 강한 이익 모멘텀이 발생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다만 “KT&G의 가이던스를 종합해 보면 올해도 증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해외 시장은 KT&G의 중장기적 성장 동력이다. 담배 해외법인과 신시장 수출은 호실적을 보이고 있으나 중동향 수출은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최근 발표한 구매관리자지수(PMI)를 보면 전자담배의 해외 시장 진출은 긍정적 방향성이라고 판단된다”고 내다봤다.

NH투자증권은 KT&G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13만5000원에서 12만 원으로 11% 하향 조정했다. DB금융투자은 예상치를 하회하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반영해 올해 목표주가를 기존 13만3000원에서 12만2000원으로 8.3% 내렸다. 유안타증권도 ‘매수’를 유지했으나 목표주가는 11만3000원으로 7% 하향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