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은행권 라임펀드 손실 1000억~2700억 추정"

기사입력 2020-02-18 10:40:1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인한 은행권의 배상손실이 1000억~2700억 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8일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에 이어 은행권 펀드 관련 불완전판매와 배상 규모 확대 가능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다”며 “라임펀드 관련 은행 예상 손실액은 가정에 따라 차이가 크게 발생하는데, 은행 전체적으로 약 1000억~2700억 원까지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신한지주를 제외한 은행들의 손실폭은 매우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최 연구원은 “신한지주의 경우 라임펀드 판매 잔액 자체가 많고, 무역금융펀드에 총수익스와프(TRS)를 제공한 신한금융투자의 선순위 회수 가능 여부에 따라 예상 손실폭이 상당히 커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TRS는 계약상으로 선순위 회수가 가능하지만 감독당국은 신한금투가 라임자산의 부실 은폐·사기 혐의를 인지하고도 공모한 정황이 있다고 판단한다”며 “따라서 판매사들이 TRS 계약 증권사에 내용증명을 발송하는 등 법적분쟁이 가속화되면서 선순위 회수 가능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 연구원은 “신한금융투자가 TRS를 선순위로 회수하지 못하면 신한지주의 예상 손실액은 2000억 원에 육박하거나 이를 상회할 수도 있다”며 “은행 예상 손실액 추정은 신한금융투자가 TRS를 선순위로 회수할 수 있는지의 여부에 따라 크게 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