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이 두렵다면? 집에서 실천하는 건강 체조

기사입력 2020-02-24 10:44:53기사수정 2020-02-24 10:4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예년 같으면 따뜻해진 날씨에 야외 활동이 활발해질 시기이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출이 망설여지는 요즘이다. 미세먼지 농도까지 높아지면서 집 밖을 나서는 게 더욱이 쉽지 않다. 이럴 때일수록 몸을 움직여 신체 균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자생한방병원 홍순성 원장의 도움말로 집 안 소파 위에서도 간단하게 실천할 수 있는 운동법을 알아보자.


◇ 소파와 한몸 됐다 느낀다면? ‘아빠다리 체조’로 허리 긴장 풀기

휴일을 집에서 보낼 때 가장 오래 머무는 곳은 아마 소파일 것이다. 소파에 누워 움직이지 않고 장시간 TV를 시청하는 경우 허리근육이 경직되면서 허리통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이럴 때는 소파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아빠다리 체조’로 허리통증을 예방하자.

▲아빠다리 체조(자생한방병원)
▲아빠다리 체조(자생한방병원)

우선 의자나 소파 등에 앉은 상태에서 한쪽 다리를 반대쪽 허벅지 위에 올린 후 허리를 깊숙이 숙인 채 4초간 유지한다. 제자리로 돌아와 반대쪽 발로 바꿔 같은 동작을 반복하면 1세트다. 이를 3회 반복한다. 아빠다리 체조는 엉덩이 근육과 고관절을 이완해 허리통증을 예방한다. 허리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같은 척추질환 예방에도 좋다.


◇ 스마트폰 바라기, 굳은 목 풀 때는 ‘목베개 체조’

스마트폰 의존도가 높을수록 우리 목은 고통 받는다. 특히 주말에는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평소보다 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같은 자세로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면 목 주변 근육이 굳는다. 많은 사람이 스마트폰을 보기 위해 목을 앞으로 빼고 아래쪽으로 기울인다. 이때 고개를 아래로 15도 기울이면 12㎏, 30도 기울이면 18㎏의 하중이 목에 가해진다. 결국 목뼈가 압박을 받아 뼈와 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추간판)가 밖으로 나와 신경을 누를 수 있는데, 이는 목디스크(경추추간판탈출증)로 이어질 수 있다.

▲목베개 체조(자생한방병원)
▲목베개 체조(자생한방병원)

이럴 때는 ‘목베개 체조’로 굳은 목을 자주 풀어준다. 방법은간단하다. 양손을 깍지 껴 목 뒤를 받친 후에 팔꿈치가 하늘을 향하도록 고개를 천천히 뒤로 젖힌 후 팔꿈치가 바닥을 향하도록 고개를 천천히 숙이면 된다. 이 동작을 3회 반복한다.


◇ 오랜 시간 움츠려 굳은 등, ’타이타닉 체조’로 활짝 펴기

상체를 곧게 세우면 몸 전체의 균형이 바르게 된다. 이 때문에 평소 상체를 잘 세우는 것이 중요하지만, 집 안에 있을 때는 신경 쓰기 어려운 부분이다. 이럴 때는 굳은 등을 펴주는 동작을 실천하면 좋다. ‘타이타닉 체조’는 등 근육과 어깨 근육을 이완시켜 굽은 등을 바로 세우고, 앞 쪽으로 말린 어깨를 바로 잡는 데 도움이 된다.

▲타이타닉 체조(자생한방병원)
▲타이타닉 체조(자생한방병원)

우선 양팔을 천천히 좌우로 벌리면서 가슴은 활짝 펴고 고개를 뒤로 젖힌다. 이후 고개를 앞으로 숙이며 양손은 무릎 위에 모으는 동작을 취한다. 이를 5회 반복한다. 이때 주의사항은 팔을 벌릴 때 가슴을 위로 내밀어주는 것이다. 고개는 살짝만 숙인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