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기대되는 '백신의 명가'

기사입력 2020-03-27 08:00:20기사수정 2020-03-27 09:2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녹십자, 실적 상향 요인 다수··· 올해부터 정상화

녹십자가 지난해 4분기 실적을 저점으로 수익성이 회복될 전망이다. 백신부문 매출 증가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DB금융투자에 따르면 녹십자의 올 1분기 백신 수출은 입찰공급 물량 증가 따라 지난해 27억 원에서 크게 증가한 15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녹십자의 현재 주가가 지난해 매출액의 60%에도 못 미치던 2010년 수준인 점도 투자 심리를 자극한다. 구자용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전통적인 백신 전문기업인 녹십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시작했고 파이프라인 이벤트도 보유했다”고 설명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녹십자 투자 포인트는?

녹십자에 대한 투자 포인트는 △올 1분기 수두 백신 입찰 물량 공급에 따른 실적 회복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소비자 인식 변화로 독감 백신, 대상포진 백신 등 백신부문 매출 성장 기대 △2분기 헌터라제(헌터증후군) 중국 허가 완료 △4분기 면역글로블린(IVIG) 10% 제제의 미국 허가 신청 등 다수의 실적 상향 요인이 존재한다.

이에 따라 NH투자증권은 녹십자의 올해 연간 매출액이 전년 대비 9.8% 증가한 1조5043억 원, 영업이익이 65.9% 늘어난 668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매출액, 영업이익을 기존 추정치 대비 각각 1.0%, 6.9% 상향 조정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외 백신 수요 증가가 예상돼 백신부문의 실적 추정치를 올려 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무엇보다 2009년 신종플루 사태 이후 2010년 글로벌 백신 빅4(GSK, 머크, 화이자, 사노피)의 합산 매출액이 30% 증가한 사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NH투자증권은 올해 녹십자의 연간 독감 백신 매출액 추정치를 국내는 기존 620억 원에서 687억 원으로, 해외는 기존 436억 원에서 484억 원으로 각각 수정했다. 대상포진 백신 국내 매출액 추정치도 30억 원 상향 조정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외에도 헌터라제 중국 허가 대기 순번은 06번(총 11건 중)으로. 일주일에 약 5건 처리 속도를 보이고 있어 올 2분기 허가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은 녹십자를 제약업종 최선호주로 제시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14만 원에서 15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녹십자의 지난해 12월 주가수익비율(PER)은 28배 수준으로 역사적 밴드 하단에 위치해 있다”며 “코로나19 팬데믹과 같은 외부불확실성으로 조정 받을 때마다 저점매수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하나금융투자는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9만 원을 내놨다.

또 DB금융투자는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7만 원을 유지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목표주가를 15만 원으로 설정했다. 지난 26일 녹십자 주가는 종가 기준 11만3000원이다. 녹십자는 올해 실적 개선이 유력하고 연구개발(R&D) 모멘텀도 풍부해 주가 상승 매력이 존재하는 만큼 매수하기에 부담 없는 수준이라는 것이 증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