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강세장' 진입, 다우지수 사흘간 20%↑

기사입력 2020-03-27 08:49:54기사수정 2020-03-27 08:51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셔터스톡)
(셔터스톡)

미국 뉴욕증시가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실업대란이 현실화됐다는 평가를 받았음에도, 전날 미 상원을 통과한 대규모 경기부양책의 영향이 크게 작용해 증시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351.62포인트(6.38%) 상승한 2만2552.17을 기록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54.51포인트(6.24%) 오른 2630.0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413.24포인트(5.60%) 상승한 7797.54로 각각 장을 마감했다.

특히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사흘째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최악의 실업난에도 지난 사흘간 약 20%의 상승세를 보이며 1931년 이후 최대폭을 기록했다. 다만 나스닥지수는 전날 0.45% 하락했다.

전날 상원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2조2000억 달러(약 27000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가결했다. 경기부양 패키지가 27일 하원 표결을 통과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명을 거친 후 발효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