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빨간색 차에 쌈짓돈 놓고가는 '치매 할머니의 모정'

기사입력 2020-04-21 09:15:16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집 앞에 주차된 빨간색 승용차 손잡이 틈에 현금과 군것질거리가 담긴 봉지를 몰래 끼워놓는 할머니의 사연이 공개됐다.

한 언론사의 보도에 따르면 통영경찰서 광도지구대는 지난 14일 “누군가 자신의 차량 손잡이에 5만 원권 지폐와 과자나 떡 등이 담긴 봉지를 자꾸 끼워두고 간다”는 한 차주의 신고를 받았다.

이 차주는 “꼬깃꼬깃 접은 지폐가 손잡이 틈에 끼어 있고, 비닐봉지로 꽁꽁 싼 군것질거리가 차 옆에 놓여 있는 일이 지난 2월부터 5차례 이상 반복되고 있어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주차된 차량 주변 폐쇄회로(CC)TV로 확인한 결과 돈을 끼워둔 건 86세 한 할머니였다. CCTV 화면 속 거동이 불편한 한 할머니가 힘겨운 걸음으로 와 차량 문을 만지는 걸 확인한 경찰은 며칠간 탐문을 거쳐 통영시 명정동에 있는 할머니 집을 찾았다.

확인 결과 이 할머니는 치매 증상이 있었고, 집 앞에 빨간 승용차가 있을 때마다 아들이 주차해 놓은 것으로 잘못 알고 모아둔 용돈과 군것질거리를 차에 두고 온 것으로 밝혀졌다.

아들은 몇 년 전까지 근처에 살았으나 현재는 타지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할머니는 비록 치매에 걸렸지만 아들의 차 색깔만은 분명히 기억하고 빨간색 승용차가 보일 때마다 쌈짓돈과 군것질거리를 두고 온 것이다.

경찰은 할머니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한 뒤 할머니가 5차례에 걸쳐 두고 갔던 돈 21만원을 돌려줬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