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5 (토)

젊은층 전유물? 아메리카노 즐기는 '오팔 세대'

기사입력 2020-04-24 09:36:11
  • 인쇄하기

믹스형 커피에 익숙함을 느꼈던 오팔(OPAL) 세대가 이제 아메리카노를 더 즐겨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팔 세대는 ‘Old People with Active Life’의 앞 글자를 딴 신조어로, 고령화 사회의 주축으로 떠오른 액티브 시니어를 지칭한다.

롯데멤버스는 최근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연령대별 2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오팔 세대를 대상으로 즐겨 마시는 커피를 조사한 결과에서 ‘아메리카노를 즐겨 마신다’는 응답이 41.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믹스커피(21%), 카페라테(14.4%), 캐러멜마키아토(5.8%)가 각각 뒤를 이었다.

1985년생부터 1996년생을 일컫는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인기 있는 커피는 아메리카노(43.6%), 카페라테(20.3%), 믹스 커피(9.5%) 순이었다. X세대(1975~1984년생)가 선호하는 커피는 아메리카노(44.6%), 카페라테(19.6%), 믹스 커피(14.5%) 순으로 조사됐다.

커피를 가장 많이 마시는 연령대 역시 오팔 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대별 일주일 평균 커피 음용량은 오팔 세대가 12잔, 밀레니얼 세대는 8.2잔, X세대는 11.6잔으로 각각 조사됐다.

롯데멤버스는 엘포인트 거래 내용 분석 결과 오팔 세대의 커피전문점 이용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 1월과 2019년 1월 오팔 세대의 커피전문점 이용률은 2017년 1월 대비 각각 1.12배, 1.33배 증가했다. 또한 오팔 세대의 51.9%, 밀레니얼 세대의 64.6%, X세대의 60.8%가 커피전문점을 주로 이용하는 모임 장소로 택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