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5 (토)

숲에서 시작하는 두번째 청춘 '시니어산촌학교'에서 만나요

기사입력 2020-04-24 11:03:01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최근 귀농귀촌에 관한 관심이 커지면서 숲과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산촌지역으로 이주하는 인구가 꾸준히 늘고 있다. 매년 6만 명 이상의 도시민이 산촌으로 이주하고 있지만, 철저한 준비 없이 귀농·귀촌을 도전했다가 실패하는 이도 적지 않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은 생명의숲국민운동, 유한킴벌리와 함께 귀촌하는 시니어들의 실패를 최소화하고 숲에서 안정적인 삶을 설계할 수 있도록 ‘시니어산촌학교’를 운영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시니어산촌학교는 3개 기관이 협력한 민관협업 사회혁신활동으로 2016년에 개설됐다. 도시민의 귀산촌에 대한 인식전환 및 귀산촌 수요에 대응한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시니어산촌학교는 국립산림과학원의 귀산촌 관련 통계분석 및 교육생 분석에 기초한 교육과정 설계와 프로그램 개발 지원, 생명의숲국민운동의 교육 운영, 유한킴벌리의 활동 지원 등 3개 기관이 만족도 높은 교육을 지원한다.

앞서 높아진 수요에 대응해 국립산림과학원과 생명의숲국민운동, 유한킴벌리는 지난 7일 발전된 교육 프로그램 제공을 위한 실무자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교육추진과 관련해 도시에 거주하는 시니어의 친환경 생활 관련 지표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조사와 연구를 통해 수요자 맞춤형 교육으로 확장해 나가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서정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지연구과장은 “다양한 기관이 귀농·귀촌과 관련해 지원하고 교육하고 있지만 귀산촌분야는 상대적으로 교육 기회가 적은 것이 현실”이라며 “귀산촌 교육의 필요성을 공감하는 기관들이 협력해 확대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귀산촌과 관련한 트렌드 변화에 대응한 연구를 통해 고품질의 귀산촌 교육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니어산촌학교의 귀산촌 교육 참여 지원은 2016년 1기 40명 모집에 2:1의 경쟁률을 나타낸 이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 총 7번의 교육과정 모집에 평균 8: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