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4월 취업자 47만6000명↓… 1999년 2월 이래 최악

기사입력 2020-05-13 10:47:15
  • 인쇄하기

(브라보마이라이프 DB)
(브라보마이라이프 DB)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56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47만6000명 줄었다.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1999년 2월(-65만8000명) 이래 최대 감소폭이다.

15∼29세 청년층 취업자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전년 동월 대비 24만5000명 줄어든 365만3000명이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전년 대비 1.4%포인트 하락한 59.4%로, 2010년 4월(59.2%)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낙폭은 2009년 5월(1.4%포인트) 이후 가장 컸다.

고용시장이 큰 충격을 받은 이유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활동 위축으로 분석된다. 업종별로 보면,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는 4만4000명 감소했다. 관광객 유입 감소로 화장품류 판매가 부진하고 석유류 판매도 줄면서 제조업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시·일용직이 큰 영향을 받았다. 숙박 및 음식점업 취업자가 21만2000명, 교육서비스업은 13만명 줄었다. 각각 통계를 개편한 2014년 1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은순현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모임이나 외출 자제가 이어지고, 관광객 급감 영향으로 숙박 및 음식점업과 교육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