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원/달러 환율, 3원 상승한 1227원대 출발 예상

기사입력 2020-05-14 08:28:57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오늘(14일)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원 오른 1227원대에서 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전장에서 달러화는 4월 미국 재정수지 적자폭 확대와 미국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 등에도 미국 연준 의장이 마이너스 금리 도입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소폭상승했다.

미국 4월 재정수지는 –7,379억 달러 적자를 기록하며 지난 3월 흑자에서 전환됐다. 파월 연준 의장은 전염병으로 인해 경기 하강의 속도와 폭이 과거에 순환적인 경기 침체에 비해 깊을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다만 연준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면서 달러에는 우호적으로 반영됐다. 미국 경기 불확실성 등에 뉴욕 증시가 하락하자 안전 자산 수요에 엔화는 주요 통화 대비 강세를 보였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뉴욕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원/달러 환율 1개월물은 1227.46원으로 3원 상승 출발할 전망”이라며 “달러 강세와 시장 불안에 상승 압력이 우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