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5. 26 (화)

95세 초고령 환자, '대장암 수술' 성공적 시행

기사입력 2020-05-14 08:49:29
  • 인쇄하기

▲국내 최고령 대장암 환자인 김용직(95·왼쪽 4번째) 씨가 치료를 마치고 퇴원진 의료진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가천대 길병원)
▲국내 최고령 대장암 환자인 김용직(95·왼쪽 4번째) 씨가 치료를 마치고 퇴원진 의료진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가천대 길병원)

90세를 넘긴 초고령 환자의 대장암 수술이 성공적으로 시행돼 관심이 집중된다. 대장암은 최근 들어 서구화된 식습관과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매우 높은 발병률을 보인다. 무엇보다 대장은 다른 장기보다 탄력이 높아 초기 증상이 없고,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으면 이미 상당히 진행돼 손쓰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가천대 길병원은 대장항문클리닉 이원석 교수(외과)가 최근 95세 김용직 씨의 대장암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고, 이는 국내에서 드문 초고령 대장암 환자로 기록됐다고 14일 밝혔다.

가천대 길병원에 따르면 지난 4월 24일 김 씨는 넓적다리 위쪽인 서혜부가 부어 외과를 방문했다. CT 검사 결과 6㎝의 대장암으로 진단됐다. 서혜부 탈장소견도 있어 대장암 수술과 함께 탈장 제거수술이 필요했다.

김 씨는 초고령에 다양한 질환의 과거력을 가진 초고위험군 환자였다. 그 와중에 진단을 위한 CT 촬영 중 혈전증이 발견됐다. 다리 부위의 혈관에 혈전이 쌓이면서 혈관외과의 협진이 이뤄졌다. 이외에도 95세의 고령으로 미처 발견하지 못한 만성질환을 의심해야 하는 상태였다.

이런 상황에서 내원 일수를 최소화하고, 얼마 남지 않은 수술 일정을 맞추려면 관계있는 여러 진료과들의 협진이 필요했다. 의료진들은 심장내과, 호흡기내과, 소화기내과는 물론 앞서 발견된 심부정맥혈전증 치료를 위한 혈관외과, 급성신손상에 따른 신장내과의 협진이 이뤄졌다.

또한 최종적으로 수술 가능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마취통증의학과의 진료까지 모두 협진으로 진행됐다. 이를 위해 의료진들이 환자 내원 시 동행하며 검사 안내 및 외래 진료를 함께 도왔다.

김 씨는 모든 준비를 마치고 일요일인 3일 입원해 다음 날인 4일 대장암 수술을 진행했다. 첫진단부터 입원까지 채 열흘이 걸리지 않은 일정이었다. 이 교수의 집도하에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고, 충분한 회복을 취한 뒤 11일 무사히 퇴원했다.

이 교수는 “초고령환자를 수술하기 위해서는 내원 일수를 최소화하고, 다양한 만성질환이나 합병증을 고려해야 한다”며 “환자 개인의 건강상태뿐 아니라 일정과 환경을 고려한 맞춤 치료가 반드시 수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고령사회를 넘어 2026년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있어 앞으로도 이 같은 초고령환자가 매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보다 많은 초고령환자가 자신의 건강을 나이 때문에 포기하기보다는 적절한 치료를 통해 남은 삶을 보다 건강하고 긍정적으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