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5 (토)

美 연준 의장, "마이너스 금리 고려 안 한다"

기사입력 2020-05-14 10:28:51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의 경기 침체가 장기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가 주최한 화상 연설에서 “심각한 경기 하강 위험이 있다. 깊고 긴 충격은 경제 생산성에 지속적인 충격을 가할 수 있다”며 “가계와 기업체의 파산이 현실화되면 수년간 경제에 부담을 가할 수 있다. 연준의 통화정책 도구를 최대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의 범위와 속도는 전례가 없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어떤 경기 침체보다도 훨씬 더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현재의 경기 침체는 바이러스에 기인한 것이다. 확산을 제한하기 위해 취한 조치에서 비롯됐다는 점이 역사상 있었던 경기 순환에 따른 기존의 침체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또한 마이너스 금리에 대해 “연준의 시각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그 정책을 지지하는 이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것은 우리가 고려하고 있는 조치가 아니다”고 말했다. 도 “마이너스 금리의 실효성에 대한 의견이 엇갈린다. 우리는 좋은 정책 도구들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