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식음료업계 큰 손으로 떠오른 '오팔세대'

기사입력 2020-05-15 10:08:17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오팔(OPAL) 세대가 식음료업계의 주요 소비층으로 떠올랐다. 오팔 세대는 ‘Old People with Active Life’의 앞 글자를 딴 신조어로, 고령사회의 주축으로 떠오른 액티브 시니어를 지칭한다.

식음료업계에 따르면 오팔 세대는 술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무알코올 음료부터 영양식품, 건강간식 등 다양한 제품을 찾고 있다. 이에 관렵 업계에서도 오팔 세대 고객 잡기에 적극적인 분위기다.

▲하이트제로0.00.(하이트진로)
▲하이트제로0.00.(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국내 최초 무알코올 음료 ‘하이트제로0.00’을 판매 중이다. 하이트진로의 드라이 밀링공법으로 부드러움 거품과 깔끔한 목 넘김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355㎖ 한 캔 칼로리가 일반 탄산음료의 절반 수준인 60㎉라 부담 없이 마시기에 좋다.

▲하루근력.(남양유업)
▲하루근력.(남양유업)

남양유업은 프리미엄 영양브랜드 ‘하루근력’을 앞세웠다. 근육을 구성하는 필수 아미노산 로이신이 배합된 사코밸런스 복합물과 고함량의 칼슘, 비타민 등이 함유된 우유제품이다. 유당 비중을 낮추고 근육 형성에 필요한 성분 외 부족하기 쉬운 하루 영양분을 챙겼다.

▲알알이 구운 통곡물.(농심켈로그)
▲알알이 구운 통곡물.(농심켈로그)

농심켈로그는 5가지 곡물을 자연 원물 그대로 구워낸 ‘알알이 구운 통곡물‘을 판매 중이다. 현미, 보리, 흑미, 수수, 렌틸콩 등의 곡물을 8시간 이상 불리고 찌고, 굽는 과정을 거쳐 속겨에 들어 있는 자연 그대로 영양과 바삭한 식감을 고스란히 살렸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