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5. 26 (화)

배우 박철민 "'늘근도둑이야기' 연기 인생의 활력소"

기사입력 2020-05-19 10:22:21기사수정 2020-05-19 10:22
  • 인쇄하기

▲연극 '늘근도둑이야기'의 한 장면(나인스토리 제공)
▲연극 '늘근도둑이야기'의 한 장면(나인스토리 제공)

1989년 초연 이후 30년 넘게 대학로의 스테디셀러 연극으로 사랑받고 있는 ‘늘근도둑이야기’. 대통령 취임 특사로 풀려난 두 늙은 도둑이 노후 대책을 위한 마지막 한탕을 계획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다. 부조리한 사회에 유쾌한 돌직구 유머를 날리는 이 작품에 빼놓을 수 없는 터줏대감, 바로 배우 박철민이다. 20년 가까운 세월 동안 한 작품에 열성을 다할 수 있었던 특별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2003년부터 18년 동안 작품을 이어올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인가요?

그전부터 극단 ‘차이무’의 공연을 굉장히 좋아했어요. 당시 이상우 연출가께서 ‘늘근도둑이야기’ 제안하셨죠. 너무 흥분돼서 바로 합류했습니다. 무대 위에서 마음껏 놀 수 있는 캐릭터고, 자유로운 형식인데, 마치 장인이 치수에 딱 맞게 한 땀 한 땀 지어준 옷처럼 잘 맞아요. 그게 아마 현재까지 이어올 수 있었던 원동력 같아요.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고 있는데, 특별히 연극이 주는 즐거움이 있다면요?

특히 관객을 직접 만난다는 부분이 다르죠. 또 무대 위에서는 NG가 없어요. 매번 새롭습니다. 마치 효모가 살아 있는 생맥주 같다고나 할까? 관객들의 눈을 보고 감정을 주고받으면서 그날그날의 공연을 완성하는 겁니다. 관객과 잘 호흡할수록 웃음도, 슬픔도 커지고 깊어지곤 하죠.


오랜 세월 작품에 익숙해진 반면, 혹시 매너리즘을 느낀 적은 없으신지요?

가끔은 도망치고 싶을 때도 있었어요. 심지어 첫 대사를 하면서 ‘언제 끝나나’ 했던 적도 있죠. 그런데 그럴 때마다 저를 잡아준 건 관객들입니다. 뜨거운 관객들의 반응에 덩달아 열정이 끓는 경험을 하면서, 어느새 이 작품으로 우리가 한길을 걷는구나 싶었죠. 정말 눈물 나게 고맙고, 그에 보답하기 위해 꾸준히 체력관리도 하면서 매 공연 담아낼 수 있는 사회 연안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답니다.


▲연극 '늘근도둑이야기' 속 '덜 글근' 역의 배우 박철민(나인스토리 제공)
▲연극 '늘근도둑이야기' 속 '덜 글근' 역의 배우 박철민(나인스토리 제공)


어느새 세월이 흘러 점점 역할(덜 늘근도둑)의 나이와 가까워지고 있죠?

몇 년 전 배우들이랑 그런 이야기를 했어요. “이러다 진짜 캐릭터 나이(극 중 환갑)까지 하는 거 아냐?” 그런데 이제 정말 몇 년 안 남았어요. 체력이 되면 죽을 때까지 하고 싶습니다. 배우로서 자신감이 떨어지고 연기에 한계를 느낄 때면 늘 이 무대에서 에너지를 얻곤 해요.


10여 년 전 이 연극을 본 관객에게 작품을 다시 추천한다면요?

제가 노련해진 만큼 무대 자체도 세월을 거치면서 더 자유로워진 것 같아요. 작품이 주는 웃음이나 해학도 훨씬 커졌다는 생각이 들고요. 사실 저희 연극이 끝나고 여운이 긴 편은 아니거든요. 그래서 공연을 통해 꼭 뭔가를 얻어간다기보다는 가슴이 답답하신 분들, 한번 실컷 편하게 웃고 싶은 분들이 보러 오시면 좋겠습니다. 또 긴 세월 동안 우리 연극을 사랑해주시고 찾아와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네요.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연기와 무대로 찾아뵙겠습니다.


▲대학로 스테디셀러 연극 '늘근도둑이야기' 포스터(나인스토리 제공)
▲대학로 스테디셀러 연극 '늘근도둑이야기' 포스터(나인스토리 제공)

△연극 '늘근도둑이야기'

일정 오픈런 장소 대학로 유니플렉스 3관 연출 박정규 출연 박철민, 태항호, 노진원 등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