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8 (월)

[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하반기로 갈수록 커지는 매력

기사입력 2020-05-20 08:00:32
  • 인쇄하기

다원시스, 신규사업 매출증가로 기업가치 상승 기대

올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다원시스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3월 전동차 신규공장이 완공돼 하반기로 갈수록 매출액은 증가할 예정인 점도 투자심리를 자극한다. 플라스마, 원전폐기물, 의료기기 등 기타사업의 실적도 하반기에 개선될 전망이라는 분석도 있다.

(다원시스)
(다원시스)

◇전동차사업부를 눈 여겨 봐야

다원시스의 올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한 514억 원, 영업이익은 117% 늘어난 41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8.0%로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기록이다. 이 같은 큰 폭의 성장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고마진 수주의 매출 실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원시스의 주된 성장요인은 전동차사업부문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한 450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전동차사업은 발주처의 예산과 일정에 따라 진행되기 때문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무관하다.

완성된 전동차는 시험선 1000㎞ 주행 후 출하 및 매출로 인식된다. 다원시스는 지난 3월 전라북도 정읍시에 신규철도공장을 완공하고 현재 시험가동 중이다. 이번 완공으로 다원시스는 기존 김천(곡선, 1.2㎞) 시험선 외에 국내 최장인 1.2㎞의 직선 시험선을 추가로 보유하게 됐다.

다원시스는 이를 바탕으로 올 1분기 기준 8423억 원의 전동차 수주잔고가 빠른 매출 전환을 불러올 전망이다. 또 하반기로 갈수록 전동차사업부의 매출액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성훈 유화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말 다원시스의 수주잔고 가운데 약 2200억 원이 매출로 인식될 예정”이라며 “기존 수주잔고와 올해 신규수주로 인해 내년 전동차 매출은 3200억 원 정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이현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국내 전동차시장은 안전규제 강화로 교체와 신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약 1조 원 규모의 발주가 기대된다”며 “올 2분기부터 전동차 신규수주가 기대돼 다원시스의 실적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광역급행철도(GTX) 착공과 해외수출 증가도 추가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원시스의 캐시카우이자 성장동력인 전동차사업부의 성장에 힘입어 올 2분기 실적도 증가할 전망이다. NH투자증권은 다원시스의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67% 성장한 703억 원, 영업이익이 90% 늘어난 53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다원시스의 올 1분기 부진했던 전동차 외 사업부 실적도 하반기로 갈수록 개선될 전망이다. NH투자증권은 다원시스의 기업가치를 끌어올릴 원동력으로 △100억 원 규모의 반도체 플라스마장비 신규납품 △내년부터 진행될 고리1호기 원전폐기물사업 △암 치료용 붕소중성자포획치료 의료기기를 개발 중인 자회사 다원메닥스의 내년 기업공개(IPO) 등을 제시했다.

한편 다원시스는 고전압 대전류이면서도 높은 제어 정밀도를 요구하는 전원장치를 전문적으로 제작하는 기업이다. 전동차사업이 핵심 성장동력이며 원천기술인 전력전자기술을 바탕으로 핵융합발전사업, 방사선폐기물처리사업, 플라스마사업, 전자유도장치사업 등을 영위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