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5. 26 (화)

[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충분히 싼 가격 '비중확대'

기사입력 2020-05-21 08:00:40
  • 인쇄하기

SK하이닉스, '쉬는 상반기' 이미 주가에 반영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수요 둔화 우려로 반도체 주가가 시장 대비 부진한 모습이다. 투자자들은 공급 하향이나 수요 회복을 기다리고 있다. 수요 둔화폭을 확인하면 매수 논리가 발생한다. 하지만 모멘텀이 노출되면 주가는 이미 바닥을 한참 지난 후다.

SK하이닉스 주가가 지난해 4분기 수준에 머물러 있다. 코로나19로 D램(RAM) 가격이 올 상반기에 상승하지 않을 것을 이미 반영한 주가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별류에이션 매력으로 접근할 시기”라며 “주당순자산가치(BPS) 증가와 주가순자산비율(PBR) 상승에 의한 주가 상승이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더 이상 시장수익률 하회하지 않을 듯

또한 키움증권에 따르면 SK하이닉스의 올 2분기 영업이익인 전 분기 대비 73% 늘어난 1조4000억 원으로 추정된다. D램 부문 영업이익은 43% 증가한 1조7000억 원을 예상하고, 낸드(NAND) 는 3400억 원의 영업적자를 내다봤다. 다만 1분기 인식된 일회성 이익에 대한 역 기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낸드 부문 원가 개선이 기대되는 점은 긍정적이다. 기존 72단 제품을 96단 제품으로 전환하며 낸드 원가의 하락세 진입이 예상된다. 또 96단 제품의 공정 수율이 당초 기대치를 상회하고 있어 가격 하락 시기에 수익성이 개선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삼성전자에 이어 128단 낸드 투자를 진행하며 기술 경쟁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점도 체크 포인트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올 3분기 서버 수요의 일시적 둔화와 북미 클라우드 고객들의 서버 D랩 구매 재확대 가능성이 상존한다”며 “아직 주가 상승을 위한 뚜렷한 모멘텀이 부재한 상황이지만 업황 개선 시 상승 강도는 높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키움증권은 SK하이닉스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0만5000원을 유지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더 이상은 시장 수익률을 하회하지 않을 전망”이라며 비중 확대를 추천했다. 신한금융투자도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 11만 원을 제시했다. SK하이닉스의 지난 20일 주가는 종가기준 8만4100원이다. 두 증권사의 목표주가와 현재주가를 비교했을 때 SK하이닉스는 2만1000~2만6000원 정도의 주가 상승여력이 존재하는 셈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