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5 (수)

[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더블딥 우려는 '남 이야기'

기사입력 2020-05-25 08:00:41
  • 인쇄하기

LIG넥스원,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 달성… 2분기도 '맑음'

정부 국방비 지출 규모가 앞으로 연평균 9.8%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100% 방산기업인 LIG넥스원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또한 최근 동남아지역 군·경을 대상으로 시장진출에 성공함에 따라 추가적인 외연확대도 기대된다. 2032년부터 신제품 출시도 예정된 만큼 장기적인 안목으로 접근할 필요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LIG)
(LIG)

◇증권사들이 목표주가 상향하는 이유

LIG넥스원의 올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1.7% 증가한 3522억 원, 영업이익은 291.0% 늘어난 268억 원을 달성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는 결과다.

실적 서프라이즈의 원인은 해외사업 원/달러 환율 상승효과가 가장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경상이익률은 4~5% 수준이지만, 달러화 강세로 수출사업에서 추가이익을 창출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국내 사업 예정원가율 하향에 따른 일회성 환입액 40억 원 발생의 영향도 컸다.

LIG넥스원은 2분기에도 호실적을 이어갈 전망이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LIG넥스원은 2분기에 5% 이상의 영업이익률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1분기 수주강세가 나타났고, 2분기 중 원/달러 환율도 1분기 말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한금융투자는 LIG넥스원의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1.0% 성장한 1조6000억 원, 영업이익은 268.6% 증가한 658억 원으로 예상했다. 연초 예상 대비 매출 증가 속도가 가파르고, 고정비 비중 하락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는 게 신한금융투자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내년 매출액은 올해보다 10.5% 늘어난 1조8000억 원, 영업이익은 44.6% 성장한 952억 원을 전망했다.

NH투자증권은 LIG넥스원에 대한 투자의견으로 ‘매수’, 목표주가를 기존 2만8500원에서 3만6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목표주가 상향의 근거는 올 1분기 경영실적을 통해 달러화 강세, 수출사업 매출비중 확대 등에 따른 초과이익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한금융투자도 LIG넥스원에 대한 투자의견으로 ‘매수’, 목표주가를 3만6000원으로 기존 대비 24.1% 올렸다. 황어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전년도 21억 원의 일회성 비용 반영에 따른 기저와 매출 성장에 다른 고정비 비중 하락으로 158.6% 영업이익 성장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LIG넥스원의 지난 22일 주가는 종가기준 3만1400원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