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5 (수)

소극장 콘서트 여는 혜은이 "여러분을 위한 선물입니다"

기사입력 2020-05-29 08:00:16기사수정 2020-05-29 08:00
  • 인쇄하기

2017년 소극장 콘서트를 통해 큰 울림을 선사했던 가수 혜은이가 3년 만에 다시 대학로 무대로 돌아왔다. 이번 공연은 지난 추억을 새기고 다가올 희망을 그리는 노래로, 관객을 위한 선물 같은 시간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28일 막을 올리는 ‘2020 타임슬립 콘서트 혜은이, 그대를 위한 선물’ 준비에 한창인 혜은이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가수 혜은이(SH아트홀 제공)
▲가수 혜은이(SH아트홀 제공)


오랜만에 다시 대학로 무대에 서는 소감이 어떠신지요?

3년 만에 다시 하는 소극장 콘서트라 기대가 큽니다. 이전에 함께했던 멤버들이 이번에도 함께 해요. 다들 반갑고 즐거운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 중이랍니다. 이번 공연은 처음부터 끝까지 무대 뒤편에 가사를 띄울 예정이에요. 관객이 함께 따라 부르면서 하나 되어 즐기는 무대를 꾸며보고 싶습니다.


이번 콘서트는 어떤 곡들로 채워졌나요?

아무래도 제 공연을 찾아오는 분들께서 기대하는 바가 있으시니 ‘당신은 모르실거예’나 ‘제3한강교’ 등 대표곡들은 빼놓을 수 없죠. 여기에 제 노래 중에서 그동안 방송에서는 듣기 어려웠던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에요. ‘내 작은입술에’, ‘밤 하늘의 무지개’, ‘별후’ 등 제목은 다소 생소해도 들어보시면 ‘아, 그런 노래가 있었지’ 하며 새록새록 기억이 떠오르실 것 같아요.


소극장 공연이 주는 매력은 무엇인가요?

3년 전 소극장 공연이 참 좋은 기억으로 남았어요. 무대 자체도 굉장히 아기자기한 데다가, 객석과도 가깝다 보니 좀 더 가족 같은(?) 분위기 속에서 어울릴 수 있었죠. 노래 중간중간 서로 사는 이야기도 하고, 인생 고민도 털어놓고 일반 콘서트와는 또 다른 정을 나눈 것 같아요. 어떨 땐 너무 밀착돼 있다 보니 자그마한 실수도 눈에 띄게 마련이죠. 그럴 땐 솔직하게 얘기하는 편인데 관객분들이 더 응원해주시고, 라이브 공연의 묘미를 즐기시는 듯해요.


▲가수 혜은이
▲가수 혜은이


오랜 세월 함께해온 멤버들과의 호흡은 어땠나요?

그야 두말할 것 없이 아주 척척 잘 맞아요. 몇 년씩 함께 해오다 보니 눈만 마주쳐도 서로 빠르게 교감하고 서로의 메시지를 읽어내죠. 공연을 하다 보면 객석에서 신청곡을 요청할 때도 있어요. 사실 서로 호흡이 맞지 않는다면 즉흥 공연은 쉽지 않거든요. 멤버들과 함께 해온 세월 덕분에 어떤 곡이든 우리만의 스타일로 멋진 무대를 완성할 수 있습니다.


혜은이를 찾는 팬들을 위해 한 말씀 해주세요

10년 전부터 우리 팬들이 저에게 앨범을 만들어 선물했어요. 이번에도 공연 기념으로 새 앨범을 내주셨는데, ‘그래’라는 곡이 있죠. 가사에 제가 지금껏 살아오고, 또 살아가야 할 이야기가 요약돼 있습니다. 이 노래가 더 의미 있는 건 팬들이 함께 코러스를 했다는 거예요. 서로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었다는 것에 기뻐하고 있습니다. 이번 공연 찾아오시면 또 소중한 기억 함께 나눴으면 해요. 공연장에서 만날 여러분을 기대하고, 기다리겠습니다.


(SH아트홀 제공)
(SH아트홀 제공)



<공연 정보>

공연: ‘2020 타임슬립 콘서트 혜은이, 그대를 위한 선물’

일정: 5월 29일~6월 28일

(매주 화요일 공연 없음)

장소: SH아트홀

출연: 혜은이, 혜은이밴드, 혜은이안무팀, 혜은이코러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