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5 (수)

숨길 수 없는 그녀들의 '럭셔리'

기사입력 2020-06-30 08:00:22기사수정 2020-06-30 08:00
  • 인쇄하기

[슈퍼리치의 '잇템'] 샤넬·에르메스·더로우

어딜 가든 화제가 되는 슈퍼리치는 부지불식간에 일상마저 들키곤 한다. 이때 대중의 시선은 그들의 패션을 단번에 스캔한다. 어떤 옷을 입었는지, 또 어떤 신발을 신고 액세서리는 뭘 착용했는지. 최근 매스컴에 모습을 드러낸 슈퍼리치들의 모습에서 그들이 애용하는 패션 아이템이 무엇인지 살펴봤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샤넬

할리우드 스타 카일리 제너가 명품 바디라인을 자랑했다. 그녀는 지난 5월 5일 테니스 코트에서 찍은 사진 세 장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하며 “안녕”이라고 전했다. 사진 속 그녀는 크롭톱 운동복을 입고 테니스 라켓을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중은 카일리 제너가 사진 속에서 들고 있는 테니스 라켓에 주목했다. 라켓에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의 로고가 뚜렷하게 보였기 때문이다. 샤넬이 만든 테니스 라켓이 의외일 수도 있다. 하지만 샤넬은 이미 스포츠라인을 통해 농구용품과 골프용품, 테니스용품뿐만 아니라 서핑보드, 스키, 스노보드 등 계절 스포츠용품까지 제품군을 확장했다.

카본 소재로 만들어진 이 테니스 라켓은 카일리 제너의 핑크브라운 색상 외에도 아이보리, 블루, 블랙 제품이 있다. 모두 퀄팅 케이스가 함께 제공되며, 현재 188만9000원에 판매된다.

한편 카일리 제너는 모델 킴 카다시안의 이복 자매로 엄청난 팔로워를 거느린 소셜 미디어 스타다. 2016년에는 자신의 이름을 딴 화장품 브랜드 ‘카일리 코스메틱’을 출시해 6억3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최연소 자수성가 억만장자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 카일리 제너는 19세였다.

▲최연소 자수성가 억만장자인 카일리 제너의 핑크브라운 테니스 라켓은 ‘샤넬’ 제품으로 현재 188만9000원에 판매되고 있다.(카일리 제너 개인 SNS)
▲최연소 자수성가 억만장자인 카일리 제너의 핑크브라운 테니스 라켓은 ‘샤넬’ 제품으로 현재 188만9000원에 판매되고 있다.(카일리 제너 개인 SNS)

◇에르메스

미국 백악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테스크포스(TF) 팀의 데보라 벅스 조정관이 스타 반열에 올랐다. 그녀는 면역학자 출신의 감염내과 의사로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주도하고 있다. 우리나라로 치면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과 같은 역할이다.

데보라 벅스 조정관은 브리핑마다 침착하고 부드러우면서도 단호한 태도로 메시지를 전해 미국 국민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런 그녀에게 시선을 빼앗긴 또 하나의 이유는 스카프 때문이다. 그녀는 공식석상에 나올 때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스카프를 한다.

데보라 벅스 조정관의 색다른 스카프 스타일링은 등장할 때마다 화제다. 그녀의 스카프 패션을 모은 인스타그램 계정까지 등장했는데, 팔로워 수가 3만6000명이 넘는다.

그녀가 즐겨 착용하는 스카프는 에르메스의 ‘르 자르뎅 드 라 마하라니’. 오렌지와 블루 컬러가 섞인 이 스카프는 최근까지 데일리 브리핑에서 여러 번 포착됐는데, 현재 285달러(약 35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인기가 많아 재고 부족으로 구하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

▲미국 백악관 데보라 벅스 조정관이 즐겨 착용하는 ‘에르메스 르 자르뎅 드 라 마하라니 스카프’의 가격은 약 35만 원이다.(데보라 벅스 조정관 스카프 패션 인스타그램, 디팝닷컴)
▲미국 백악관 데보라 벅스 조정관이 즐겨 착용하는 ‘에르메스 르 자르뎅 드 라 마하라니 스카프’의 가격은 약 35만 원이다.(데보라 벅스 조정관 스카프 패션 인스타그램, 디팝닷컴)

◇더로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지난 2월 13일 아들의 초등학교 졸업식에 학부모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 사장은 아들이 1학년일 때부터 매년 연말 종합발표회에 참석해 ‘열혈 엄마’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흰색 케이프 코트에 검은색 가죽가방과 검정 앵클부츠로 코디를 한 이 사장의 모습이 한 언론사 카메라에 담기면서 관심이 집중됐다. 이 사장은 평소 언론 노출을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아들 졸업식에서 보여준 뛰어난 패션 감각은 누리꾼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가장 화제를 모았던 코트는 미국 고급 패션 브랜드 ‘더로우’ 제품으로 약 1800만 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더로우는 할리우드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쌍둥이 자매 ‘메리 케이트 올슨’과 ‘애슐리 올슨’이 2006년 론칭한 브랜드다. ‘베이직하지만 완벽한 화이트 티셔츠를 만든다’는 모토로 깔끔한 라인과 세련된 실루엣, 완벽한 핏을 중요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더로우는 마크 제이콥스, 마이클 코어스, 알 투자라 등과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패션 브랜드로 성장했다. 더로우는 전 세계 40여 개국에 진출했으며 연매출은 5000만 달러(약 616억 원)에 달한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아들의 초등학교 졸업식 때 입은 ‘더로우’ 브랜드의 코트는 1800만 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더팩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아들의 초등학교 졸업식 때 입은 ‘더로우’ 브랜드의 코트는 1800만 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더팩트)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