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안심존 이탈하면 '알람'… 치매어르신 실종 막는다

기사입력 2020-06-10 09:37:27
  • 인쇄하기

(SK텔레콤)
(SK텔레콤)

서울시가 SK텔레콤과 고령 치매 환자의 위치를 GPS로 실시간 감지하는 ‘스마트 지킴이’ 1000여대를 무상 보급한다. 스마트 지킴이는 고령층이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손목시계 형태의 단말기다.

보호자는 전용 앱(Smart 지킴이)을 통해 어르신들의 현재 위치와 주요 동선을 확인할 수 있다. 5~10분에 한 번 위치정보가 갱신되며, SK텔레콤의 전용서버인 스마트 안전 플랫폼을 통해 보호자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된다. 보호자가 사전에 설정해둔 권역(안심존)을 이탈해 배회할 경우 앱 알람이 울리는 기능도 탑재했다.

스마트 지킴이는 기존 단말기 대비 배터리 수명이 늘어 한 번 충전으로 평균 최대 7~10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디자인도 기존 목걸이형에서 손목시계형으로 변경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무상 보급하는 스마트 지킴이는 기존 단말기의 불편사항을 보완해 성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SK텔레콤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서비스 품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실외뿐만 아니라 실내 위치확인을 위한 기술 도입을 추진하고, 앱 속도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치매질환은 당사자뿐만 아닌 가족도 함께 겪는 사회적 문제”라며 “스마트복지를 향상시키는 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말기 대여료와 통신료는 시가 전액 부담한다. SK텔레콤은 SK통신망,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을 지원한다. 양 기관은 이와 관련한 서면협약을 오는 11일 체결할 예정이다. 시는 11일부터 서울시 25개소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스마트 지킴이를 순차적으로 보급한다. 신청은 관할 자치구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신청서와 개인정보이용 동의서를 작성하면 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