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65세 이상 확진자 급증, 중증환자 발생 우려

기사입력 2020-06-12 08:43:51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고령 확진자 증가세가 두드러져 중증환자 발생이 우려된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6일 확진자 중 65세 이상 고령자가 74명으로 급증했다. 해당 기간에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총 278명으로, 이 중 65세 이상 고령자는 26.6%에 해당했다.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연령대는 40~64세 사이로 124명(44.6%)이었다.

전 주 대비 고령 확진자수가 크게 증가한 것이다. 지난달 24~30일까지 신규 확진자는 276명으로, 이 중 고령자는 25명(9.1%)이었다. 앞서 지난달 17일~23일 확진자 128명 중 고령자는 7명(5.5%)이었다.

이는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인 서울 관악구 소재 ‘리치웨이’와 수도권 개척교회 집단감염 사례의 영향으로 보인다. 문제는 고령자의 경우 코로나19에 더 취약하다는 점이다.

방역당국은 “고령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최근(5월 이후) 확진자 중 중증환자가 증가하고 있고, 이 중 사망자도 3명 발생했다”며 주의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