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5 (토)

실버서퍼 증가, "우리도 온라인쇼핑 한다"

기사입력 2020-06-15 09:46:10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노년층의 쇼핑 수단을 바꿔 놨다. 매장을 직접 찾아가 실물을 본 후 구매결정을 했던 노년층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온라인상에서 쇼핑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전자상거래 트렌드’에 따르면 전자상거래가 글로벌 소매 유통시장의 13.2%를 차지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21.0%씩 성장한 데 이어 코로나19 기간에 핵심 쇼핑 수단으로 떠올랐고 이후에도 일상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보고서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코로나19 이후 노년층이 온라인시장으로 유입되기 시작한 점이다. 데이터 조사기관 퍼스트 인사이트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쇼핑장소나 소비방식에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한 베이비붐 세대(56∼74세)는 지난 2월 28일 26%에서 3월 17일 71%로 급증했다.

‘코로나19로 온라인쇼핑 사용률이 증가했다’고 답한 베이비붐 세대도 이 기간 8%에서 23%로 늘었다. ‘코로나19 이후 지출액을 줄였다’고 응답한 베이비붐 세대는 38%로, 전 세대 평균 응답률(47%)을 밑돌았다. 젊은 세대보다 높은 경제력과 구매력을 갖춘 노년층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에도 상대적으로 양호한 소비 수준을 유지한 것이다.

이는 그동안 전자상거래의 회원가입, 전자결제 등 번거로운 절차가 고령 소비자들에게 진입장벽으로 작용했지만, 오프라인쇼핑이라는 대안이 없어지자 자녀나 지인의 도움을 받아 온라인시장에 진입하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된다. 따라서 노년층이 온라인시장의 다양한 품목과 우수한 품질을 경험하면서 앞으로도 전자상거래 사용을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현수 수석연구원은 “온라인 전환은 신규 고객과 사업을 발굴할 기회이기도 하지만 국경 없는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위기로 작용할 수도 있다”며 “고객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쇼핑하는 것에 익숙해지면서 기업들은 판매 채널을 유기적으로 통합해 막힘없는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 과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