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5 (토)

고령 확진자 한달새 10배 증가 '인명피해 우려'

기사입력 2020-06-15 10:00:38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60세 이상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최근 한달 사이 10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5월 17∼23일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은 13명이었지만, 5월 24∼30일에는 46명, 5월 31일∼6월 6일에는 103명, 6월 7∼13일에는 134명으로 각각 증가했다. 지난달 17일부터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13명)와 지난주 1주일간 수치(134명)를 단순 비교하면 10배가량 늘어난 셈이다.

연령별로는 지난 한 달간 60∼69세가 매주 8명→32명→60명→74명, 70∼79세는 4명→7명→34명→37명, 80세 이상은 1명→7명→9명→23명으로 각각 증가세를 나타냈다. 최근 집단감염이 연쇄적으로 발생한 곳에서 고령층 확진자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서울 관악구 소재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의 경우 사업의 특성상 고령층 확진자가 많았다. 전날 낮 12시 기준 관련 확진자 153명 중 86명이 60세 이상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지금까지 총 17명의 확진자가 나온 서울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를 비롯해 노인 관련 시설에서도 집단 또는 산발적 감염이 발생했다.

이에 감염병 취약층인 고령자 비중이 늘면서 자칫 인명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치명률은 평균 2.29%지만 60대 2.59%, 70대 10.16%, 80세 이상은 25.61%에 이른다. 사망자 277명 가운데 60대 이상은 257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92.8%를 차지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